> 산업 > 재계·경영

[이건희 별세] 삼성준법감시위 "준법문화 정착은 고인이 남긴 과제"

"삼성이 초일류 글로벌 기업으로 비상하는 것, 고인의 뜻"
"고인 유지 실현되도록 버팀목 역할 다하겠다"

  • 기사입력 : 2020년10월25일 14:15
  • 최종수정 : 2020년10월25일 14: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준법감시위원회가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별세 소식에 애도를 표했다.

삼성 준법위는 25일 입장문을 내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유족들 모두의 상심(喪心)을 깊이 위로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삼성이 초일류 글로벌 기업으로 더 높이 비상해 나가는 것', 이것이야말로 고인이 남긴 뜻이고 동시에 고인의 영면 소식을 접한 많은 분들의 바람이 아닐까 짐작한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삼성의 바람직한 준법문화 정착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이는 고인이 남긴 과제라고도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위원회는 앞으로도 주어진 소임을 계속해 나감으로써 고인의 유지가 진정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버팀목 역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김지형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 2020.3.27 dlsgur9757@newspim.com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