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국대선] "트럼프 승리 가능성 남아 있다…펜실베이니아 주목"

플로리다‧펜실베니아 등 경합주, 공화당 유권자 등록 ↑
바이든 지지자, 우편투표율 높지만 무효표 가능성 높아

  • 기사입력 : 2020년10월20일 16:42
  • 최종수정 : 2020년10월20일 16: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오는 11월 3일 미국 대통령 선거를 불과 2주 앞둔 시점의 전국 여론조사에서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두 자릿수나 밀리고 있지만, 트럼프가 승리할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는 정치분석가의 진단이 눈길을 끈다.

미국 NBC뉴스는 19일(현지시간) 'Think' 오피니언에 데이빗 마크 정치분석가의 트럼프 후보에게 남은 승리 가능성 분석을 소개했다. 마크 분석가는 여론조사의 맹점과 경합주의 특징, 예상치 못한 막판 이변 등을 기회로 제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 로이터 뉴스핌]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을 10%포인트(p) 앞서고 있다. 그러나 여론조사는 후보 지지율이나 선호도를 보여줄 뿐, 실제 대선은 각 주(州) 선거인단 규모가 결정한다. 특히 전국 여론조사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리하게 나오면서 위기감을 느낀 공화당 지지자들이 막판에 결집한다면 2016년 대선과 같은 결과가 나올 수 있음으로 오히려 바이든 후보에게 독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2020년 대선의 각주별 당파 현황을 분석해보면 공화당이 우세한 21개주의 선거인단 163표와 민주당이 우세한 17개주와 콜롬비아주의 212표는 거의 투표 패턴이 변하지 않기 때문에, 결국  12개의 경합주(swing states)인 애리조나, 플로리다, 조지아, 아이오와, 미시간, 미네소타, 네바다, 뉴햄프셔, 노스캐롤라이나, 오하이오,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등의 161표가 관건이다.

이 중 선거인단 20명으로 트럼프가 2016년 대선에서 승리했던 경합주들 전부는 아니라고 해도 상당 부분과 함께 특히 약 4만4000표 차이로 승리했던 펜실베이니아주와 선거인단이 29명으로 제일 많은 플로리다주에서 다시 승리한다면 재선에 필요한 선거인단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음으로 변수가 된다는 분석이다.

현재 미시간과 위스콘신 주 여론조사에서 트럼프가 각각 7.2%포인트아 6%포인트 밀려 상당히 불리한 상황인데, 이들 두 곳을 지더라도 나머지 경합주를 다 가져오면 280석까지 확보할 수 있다. 리얼클리어폴리틱스에 따르면 바이든은 애리조나와 노스캐롤라이나에서도 앞서지만 격차가 3%포인트 정도로 작고 펜실베이니아에서 리드폭도 4.4%포인트 정도에 그친다. 게다가 나이트재단 조사에 의하면 펜실베이니아에서 2016년에 투표하지 않았던 유권자들 중 36%는 트럼프를 뽑을 것 같다고 대답했다. 바이든의 28%보다 훨씬 많다.

마크 분석가는 특히 플로리다주와 노스캐롤라이나주, 펜실베이니아주를 포함한 몇몇 경합주에서 공화당 등록 유권자가 늘어나고 있다는 점도 강조하면서, 여론조사가 이러한 공화당 유권자의 증가를 제대로 포착 못했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법정 사건도 트럼프의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데, 바이든 후보의 차남인 헌터의 중국 자금거래 게이트 등도 예측하기 어려운 선거 막판 판세를 형성하는 '10월 서프라이즈'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우편투표 또한 바이든 후보에게 독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민주당 지지자와 트럼프 대통령을 반대하는 유권자들이 우편투표를 선호하고 있는데, 우편물 배송과 우편투표 개표가 지연되면 '무효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워싱턴주 선거관리요원들이 지난 10일 조기 우편 투표 용지를 보관함에서 꺼내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무효표는 우편물이 너무 늦게 도착하거나 유권자가 우편투표 서류에 제대로 서명하지 않은 것을 말한다. 미시간과 위스콘신주 법원은 우편투표를 받는 기간 연장을 취소했는데, 선거일 오후 8시까지 우편투표가 도착하지 않으면 무효표가 된다.

미시간주와 위스콘신주는 사전에 도작한 우편투표를 모아뒀다가 투표일 당일 개봉해 개표하므로 최종결과가 나오기까지 확인까지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 우편투표 중 무효표가 많아진다면 경합주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마크 분석가는 2016년 대선 결과가 어떻게 나왔는지 생각해본다면, 최근 바이든 선거캠프 관계자들이 신중한 태도를 보이는 충분한 이유가 된다고 말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