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2020국감] 강경화 "종전선언은 정치적 선언...미국과 공감대 형성 중"

"미국은 법적인 면 봐...이해의 폭 넓히는 중"

  • 기사입력 : 2020년10월07일 17:25
  • 최종수정 : 2020년10월12일 16: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7일 종전선언과 관련해서 "정치적인 선언이고 미국과 서로의 입장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혀가고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발언의 순서와 절차가 바뀐 것이 아니냐'는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20.10.07 leehs@newspim.com

강 장관은 "종전선언과 관련해서는 정부는 처음부터 정치적인 선언이었다"라면서 "최근 대통령이 하신 말씀이 지금 정부의 방향"이라고 설명했다.

장 장관은 종전선언에 대한 미국의 입장이 달라진 것인지 묻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협의 내용에 대해 말씀드릴 수는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도 "종전선언은 (정부 입장에서는) 정치적인 선언이고 미국은 법적인 면을 보고 있다"면서 "서로의 입장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혀가고 있고 많이 공감이 되고 있다"고 답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