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인테리어·가구업계도 '친환경' 바람…한샘 "결국 모든 것은 환경" 올인

톱밥·나무 잔여물도 에너지로 활용…"코로나·태풍도 환경 때문"
'친환경·지속가능성' 위해 연구인력 채용…"선도기업으로서 책임"

  • 기사입력 : 2020년09월17일 16:03
  • 최종수정 : 2020년09월17일 16: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인테리어 가구 업계에 친환경 바람이 불고 있다. 특히 인테리어 업계의 선두를 점하고 있는 한샘이 친환경 가구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한샘 가구를 제조하는 안산 공장과 생활환경연구소의 최근 화두는 '친환경'이다. 안산 공장은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톱밥조차 친환경 에너지로 활용하고 있었다. 또, 한샘의 친환경 담당 연구소인 '생활환경연구소'는 '유해물질 제로(0)'에 도전한다는 포부로, 최근 연구 관련 개발인재 채용 공고를 냈다.

친환경에 이처럼 열을 올리는 이유에 대해 한샘 관계자는 "결국 모든 것은 환경"이라고 답했다. 코로나19와 계속된 장마 피해 또 두 차례에 걸친 태풍까지, 환경에 탈이 났기 때문에 재난 상황이 벌어진다는 것이다. 한샘은 인테리어 가구업계 선도주자라는 책임감으로 '친환경'에 최선을 다 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한샘 안산 공장은 제조 공정에서 나오는 톱밥과 남은 목재를 에너지로 재활용하고 있었다. 2020.09.17 jellyfish@newspim.com

◆ 톱밥과 나무 자투리마저 허투루 쓰지 않아...친환경 에너지로 탈바꿈

지난 8월 안산에 위치한 한샘 공장을 방문했을 당시, 한샘은 공장운영도 환경 친화적으로 운영하고 있었다.

대표적인 것이 톱밥 소각기다. 한샘 가구는 대부분 목재로 이뤄져 있다. 때문에 가공하는 과정에서 톱밥과 자투리 목재가 여럿 생성된다.

한샘은 톱밥을 연소해서 나오는 스팀을 활용해 주변 공단 기업에 판매하고 있다. 스팀을 판매하는 것뿐 아니라, 자생 에너지로 활용해 내부 공기 순환과 에어컨디셔닝까지 한다.

공장을 소개시켜준 송종주 한샘 제조부문 부장은 "과거에는 남은 톱밥을 소각했지만, 지금은 활용방안을 찾아내 친환경과 에너지를 모두 잡았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한샘 생활환경기술연구소에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한샘] 2020.08.18 jellyfish@newspim.com

◆ '유해물질 제로' 연구...'글로벌 한샘' 지속가능성 위해 채용문 활짝

한샘의 생활환경기술연구소는 한샘 가구의 화학분야를 시험하는 곳이다. 가구뿐 아니라 벽지나 장판 등 생활을 구성하는 모든 부분이 화학적으로 안전한지 가늠하는 연구소다. 소위 말하는 씽크탱크 역할을 하는 한샘의 생활환경연구소는 한샘의 지속가능한 경영 및 글로벌 성장을 위해 최근 연구 인력을 채용하기도 했다.

이곳에서 가장 중요시하는 부분은 프롬알데히드 등급이다. 친환경자재 등급은 프롬알데히드 방출량에 따라 E2등급부터 E1, E0, SE0 등급 순으로 높아진다.

현재 국내법 기준으로는 E1 등급만 충족하면 되지만 한샘은 자체적으로 E0 등급을 준수한다. 프롬알데히드 E1 수준 방출량에 영유아나 노약자가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아토피와 호흡기 장애 등을 겪을 수 있다.

한샘은 자체적으로 E0 표준을 지키기 위해 총 3단계 과정을 거쳐서 포름알데히드 지수를 측정한다.

우선 한샘은 1~2단계를 거쳐 가구를 만들 때 사용하는 목재와 인테리어에 사용되는 자재의 유해물질 방출량을 측정한다. 한샘은 1~2단계를 통과한 원재료를 가지고 '완제품'을 제작한다.

3단계에서는 완제품을 검증한다. 완제품을 대형챔버에 넣고 주변 공기 질을 측정한다. 이 단계에서 1급 발암물질인 프롬알데히드 방출량에서 'E0' 등급을 받으면, 해당 가구의 안정성 평가는 끝난다.

누가 시킨 것도 아닌데 법 기준보다 엄격하게 품질관리를 하는 이유를 묻자 김홍광 생활환경기술연구소장은 "가구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서의 '책임'"이라고 답했다.

한편 생활환경기술연구소는 최근 연구직군 공개채용을 예고했다. 한샘은 채용 배경에 대해 "주거 환경 개선과 안전, 스마트 홈 등 혁신을 위한 전문 인재를 양성, 글로벌 한샘의 성장 기반인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