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카카오 계열사 '야나두', 300억원 투자 유치

한국투자증권·KB증권→비전운용·푸른파트너스운용으로부터 투자 유치

  • 기사입력 : 2020년09월08일 10:26
  • 최종수정 : 2020년09월08일 10: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카카오 에듀테크 계열사 야나두는 30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8일 밝혔다. 투자에는 한국투자증권, KB증권, 비전자산운용, 푸른파트너스자산운용이 참여했다.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주)야나두 김정수(사진 좌), 김민철(사진 우) 공동대표. [사진=야나두] 2020.09.08 swiss2pac@newspim.com

이번 투자유치로 야나두는 종합 교육 플랫폼으로의 성장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올해 초 기술력, 자금력을 갖춘 카카오키즈와 영어교육 관련 방대한 콘텐츠 및 학습케어 서비스, 마케팅 능력을 갖춘 야나두의 결합으로 주목받은 통합법인은 지난 6월 야나두로 사명을 변경하고 종합 교육기업으로의 탈바꿈을 선언했다. 

이후, 동기부여를 통해 성취를 이룰 수 있는 목표달성 리워드앱 '유캔두'를 중심으로 유아동 콘텐츠와 영어뿐만 아니라 헬스케어, 맞춤형 강의 등 다양한 교육 서비스로 사업분야를 확장하고 있다. 신규 서비스가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합병 시너지가 본격화되면서 통합법인은 올 상반기에만 약 500억 원의 매출을 보였으며, 연말까지 1000억원의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내년에는 상장도 추진한다. 

김정수 야나두 공동대표는 "흑자경영 달성과 합병 그리고 이번에 투자받은 자금으로 향후 종합 교육 기업으로 성장할 충분한 자금이 마련되었다"며 "핵심 플랫폼인 유캔두, 야나두 클래스, 카카오키즈를 고도화하고 관련 교육업체들과의 제휴를 확대할 것이다. 또한 여기에 서비스할 영어, 취미, 직무교육, 헬스케어 관련 오리지널 콘텐츠 개발에도 자금을 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카카오키즈와 야나두는 지난해 12월 10일 양사 임시주주총회에서 합병을 최종 승인받은 후, 올해 1월 11일 공식적으로 합병절차를 마무리하고 통합법인으로 거듭났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