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초우량 핀테크 '벌거벗은 개미' 중국 알리페이 앤트그룹 상장 초읽기

상하이 거래소 공모설명서 제출 영업내용 최초 공개
공모 금액 약 300억달러 세계 최대 규모 IPO 열기 후끈

  • 기사입력 : 2020년08월26일 09:45
  • 최종수정 : 2020년08월26일 09: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알리바바 핀테크 회사로 알리페이 모기업인 마이과기그룹(螞蟻, 앤트그룹)의 상하이 홍콩 양 증시 동시 상장(A+H)이 속도를 내고 있다.

마이그룹은 25일 저녁 상하이 거래소 커촹반(科創板)에 주식공모 실명서를 제출, A주(중국 본토 증시 주식)와 H주(홍콩 증시에 상장된 중국기업 주식) 동시 상장에 또 한발짝 바짝 다가섰다. 마이그룹은 앞서 21일 당국의 해외(홍콩) 상장 허가도 획득한 상태다.

26일 중화권 매체들은 마이그룹 주식 공모 설명서에 따르면 A주와 H주 발행 신주 총량이 총 주식 자본의 10% 이상에 달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발행후 총 주식 자본은 300억 3897주 이상에 달한다. 주당 발행가와 목표 시가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증시 관계자들은 알리바바 마이 그룹의 이번 IPO가 세계 증시 사상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마이그룹은 양 시장 예상 공모 금액을 약 300억 달러로 목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세계 최대 규모 IPO는 사우디아람코가 세운 294억 달러 기록이다.

펑황(鳳凰)망은 예정대로 추진되면 마이그룹의 IPO는 9월 14일 전후 등록 신청 절차를 거친 뒤 10월 20일을 전후해 정식으로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공모 설명서가 나오면서 상장 계획외에 마이그룹의 경영 상황및 영업실적 등 핵심 자료들도 처음으로 공개됐다. 마이그룹의 연 활성화 이용객은 10억을 넘고 관련 거래 상점 수만 해도 8000만 개를 넘는다. 지불 거래량은 118조 위안, 협력 금융기관은 2000여 개에 달한다.

이번 설명서 제출을 통해 최초 공개된 마이 그룹 영업실적에 따르면 2019년 영업수입은 1206억 1800만위안으로 1000억 위안 대를 넘었다. 이는 2018년(857억 2200만위안)에 비해 40%나 증가한 수치다.

2020년 상반기 코로나19는 금융거래 디지털화를 촉진시키며 마이그룹 영업에 날개를 달아주는 격이 됐다. 2020년 1~6월 마이그룹은 725억2800만위안의 영업수입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순이익도 219억 2300만 위안으로 2019년 한해 전체 이익을 초과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알리페이 모기업인 마이그룹이 25일 밤 상하이거래소 커촹반에 IPO 공모 설명서를 제출했다. 10월 중 상하이 홍콩증시 동시 상장이 왼료돼 거래가 시작될 전망이다. [사진= 바이두] 2020.08.26 chk@newspim.com

마이그룹의 핵심 영업중 하나인 모바일 지불결제는 시장점유율 50%를 넘고 있다. 결제 플랫폼 즈푸바오(支付寶,알리페이)는 연간 활성화 고객만 10억이 넘는 글로벌 최대 규모 상업앱이다.

또 핀테크 영역의 주요 사업중 하나인 재테크 분야에서도 자산관리 규모가 4조 위안으로 단연 업계 1위의 지위를 꿰차고 있다. 마이그룹은 또한 중국 최대의 온라인 P2P 회사이며 중국 최대 온라인 보험 서비스 플랫폼이다.

마이그룹은 주식 공모 설명서에서 2020년 6월 30일 까지 12개월 동안 마이그룹 플랫폼을 통한 지불 거래 총액이 118조 위안에 달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국제 지불 거래액은 6219억 위안으로 전체 거래액중 비중은 그다지 크지 않다.

마이그룹은 알리페이의 모기업으로 사업 분포로 볼때 모바일 지불결제 은행 소비금융 재테크관리 보험 펀드 신용평가 글라우드금융 빅데이터 디지털 종합 금융 서비스를 망라하고 있다. 이중 머니마켓펀드(MMF)상품 위어바오(余額寶), 소비 신대 상품 화바이(花呗)등은 핀테크 분야 대표적인 스타 상품이다.

주식 발행후 마이그룹 종업원 주식 보유 플랫폼의 지분은 40%를 유지하고 마윈 개인 지분은 8.8% 이하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주식 공모 설명서에서 마윈은 마이 그룹 보유 주식중 6억 1000만 위안을 공익사업을 위해 출연하겠다고 밝혔다.

마이그룹은 IPO를 통해 조달되는 자금 용처에 대해 약 40%는 핀테크 혁신 분야에 투입하고 나머지 돈은 거래 협력 업체와 디지털 혁신 업그레이드, 글로벌 협력 기반을 확장하는데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