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코로나19 확산에...LG전자, 대졸 상시채용 일정 연기

약 2주 후로 연기...전체 채용 계획엔 변함 없어

  • 기사입력 : 2020년08월20일 17:15
  • 최종수정 : 2020년08월20일 17: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LG전자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올해 첫 대졸 신입사원 상시채용 일정을 연기했다.

20일 LG전자에 따르면 이날부터 이틀간 예정됐던 한국영업본부 신입사원 채용 1차 면접 일정이 약 2주 후인 다음 달 1일과 2일로 연기됐다.

[로고=LG전자]

최근 서울과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됨에 따른 조치다. 지난 16일에는 면접 장소로 예정됐던 LG전자 서울역빌딩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면접 일정이 연기되면서 전체 채용 일정도 조금씩 조정된다. 당초 LG전자는 이달 중 면접 전형과 건강 검진을 마치고 9월 인턴십 전형을 거쳐 10월 최종 입사를 진행할 계획이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달 27일 LG그룹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영업본부 B2B(기업 간 거래), B2C(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 영업직 신입사원 채용 공고를 내고 절차에 돌입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일정이 다소 연기된 것일 뿐 전체 채용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LG그룹은 지난 6월 대졸 신입사원 정기 공개채용 제도를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LG그룹은 1년에 상·하반기로 두 차례에 걸쳐 대졸 정기 공개채용을 진행해왔다. 하지만 전문성이 높은 인재를 필요한 시기에 선발하기 위해 정기 공채를 폐지하고 상시채용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