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문화재청, '호남 명산' 장흥 천관산 명승 지정 예고

  • 기사입력 : 2020년08월06일 10:45
  • 최종수정 : 2020년08월06일 10: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전라남도 장흥군에 있는 장흥 천관산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한다고 6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장흥 천관산 [사진=문화재청] 2020.08.06 89hklee@newspim.com

장흥 관산읍과 대덕읍 사이에 위치한 장흥 천관산은 예로부터 호남 5대 명산으로 불리며 많은 사람들이 뛰어난 경관을 즐기기 위해 찾던 경승지다.

구룡봉, 구정봉 등 산봉우리는 돌탑을 쌓은 것과 같이 솟은 기암괴석들로 독특한 경관을 이루며 산 능선부의 억새군락지와 조화돼 절경을 이룬다. 연대봉, 환희대 등 일부 산봉우리와 능선에서는 다도해 경관이 펼쳐지며, 맑은 날은 바다 건너 제주도까지 조망할 수 있다.

천관산은 백제·고려와 조선 초에 이르기까지 장흥 일대의 중심 산으로서 봉수를 설치하거나, 국가의 치제를 지내는 영험한 곳으로 활용돼 왔다. '신증동국여지승람' '연려실기술' '동문선'에 수록된 '천관산기' 등 천관산에 관한 기록들이 상당수 전해질 뿐더러 인근에 천관사, 탑산사 등 사찰과 방촌마을 고택 등 문화관광자원이 다수 분포해 역사·문화면에서도 가치가 뛰어나다고 평가됐다.

문화재청은 '장흥 천관산'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최종 지정할 계획이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