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삼성바이오로직스, 자체 개발 세포주 'S-CHOice' 공개…"본격 상용화"

세포 발현량 리터당 7그램·생존기간 21일까지 90%…생산성 대폭 향상
세포주 개발 기간 1개월 단축…신약 개발·의약품 공급 확대 기여 기대

  • 기사입력 : 2020년08월05일 08:56
  • 최종수정 : 2020년08월05일 08: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자체 개발 세포주 '에스초이스(S-CHOice)'를 공식 발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5일 바이오제약 고객사 및 업계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론칭 세리머니'를 열고 에스초이스를 소개했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자체 세포주 '에스초이스(S-CHOice)'의 메인 광고 이미지 [자료=삼성바이오로직스]

세포주는 생체 밖에서 대량 증식해 원하는 항체 의약품을 만들어주는 세포다.

에스초이스는 타사의 세포주보다 빠른 속도로 많이 번식해 오랜 기간 생존하는 것이 특징이다. 에스초이스의 세포 발현량은 세포주 개발 직후 기준 리터당 7그램 타이터(titer, 배양액 속 항체량 수치화) 이상으로 업계 평균(상업 생산 시점 기준 리터당 약 3~4그램) 대비 두 배 가량 많다.

또한, 에스초이스의 세포 생존율은 유가 배양(fed-batch) 21일까지 90% 이상으로, 업계 평균(14일) 대비 높다. 세포 생존율이 높을수록 대량생산에 투입될 고품질의 세포주를 보다 잘 선별할 수 있게 되고 이로 인해 생산성도 증대된다.

에스초이스는 세포 분열 속도가 18~20시간으로 주요 타사 세포주(24시간)에 비해 빠르다는 것도 강점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최근 도입한 최신 세포 배양기 '비콘(Beacon)'으로 에스초이스를 배양하면 세포주 개발에 소요되는 시간이 업계 평균인 4개월에서 3개월로 단축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에스초이스의 초기 론칭을 기념하고 고객사를 지원하기 위해 에스초이스를 시장에서 가장 경쟁력있는 조건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에스초이스를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기존 글로벌 바이오제약업계보다 압도적인 속도와 퀄리티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에스초이스의 강력한 퍼포먼스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한편, 전 세계 의약품 공급 수요를 충족시키고 신약 개발 성공률을 높이는 데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