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어떠한 안보 위협도 억제할 수 있는 국방능력 갖췄다"

창설 50주년 맞는 국방과학연구소 찾아 직원들 격려
"우리 기술로 군사정보 정찰위성도 보유하게 되길 기대"

  • 기사입력 : 2020년07월23일 14:38
  • 최종수정 : 2020년07월23일 14: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우리는 어떠한 안보 위협도 막아내고 억제할 수 있는 충분한 국방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국방과학연구소를 방문해 "세계군사력 평가에서 6위를 차지한 대한민국의 국방력 원천이 국방과학연구소에서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국방과학연구소 방문은 다음 달 6일 연구소 창설 50주년을 기념해 직원들을 격려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국방과학연구소는 1970년 개관할 당시 우리 기술로는 소총 한 자루도 만들 수 없었다. 50년이 지난 지금은 '현무2' 탄도미사일과 '해성' 아음속 대함미사일, '청상어' 잠수함 공격용 경어뢰, 'K9 자주포' 등 순수 우리 기술로 무기를 개발할 수 있는 단계까지 성장했다. 특히 우리의 기술을 해외로 수출하기도 한다.

이와 함께 한국은 최근 '아니시스 2호' 발사에 성공하며 세계에서 10번째로 군사전용 통신위성을 확보한 국가가 됐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우리 군은 세계에서 10번째로 군사전용 통신위성을 보유하게 됐다"며 "조만간 우리 기술로 군사정보 정찰위성까지 보유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지난 2017년 6월 23일 충남 태안군에 위치한 안흥시험장을 방문해 현무2의 시험 발사 장면을 참관하는 등 '자주국방' 실현을 위한 국방력 강화에 꾸준한 관심을 보여왔다.

이 같은 관심은 문재인 정부가 올해 국방예산을 전년보다 7.4% 늘린 50조 1527억원으로 책정하며 최초로 '50조 시대'를 연 사례를 통해 엿볼 수 있다는 평가다.

이날도 문 대통령은 "정부는 앞으로도 우리 스스로 책임지는 국방, 우리 손으로 만드는 한반도 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갖고 국방과학기술 분야에 대한 투자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국방과학기술의 50년, 100년을 선도해 나가기 위해 "4차 산업혁명기술을 적극적으로 접목해 디지털 강군, 스마트 국방의 구현을 앞당겨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27일 대구 공군기지(K-2기지)에서 열린 '제71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데이'에서 전략무기들이 공개되고 있다. 현무-2(앞)와 현무-3.[사진=뉴스핌 DB]

◆ "정보·정찰 능력 고도화에 역량 집중…국방분야 첨단기술, 민간으로 이전해야"

문 대통령은 정보·정찰 능력을 더욱 고도해 나가는데 역량을 집중 해달라고 요구하며 "감시정찰 및 레이더 분야는 고도화된 현대전에서 매우 중요한 분야"라고 했다.

이어 "차세대 전투기 사업의 핵심 장비이면서 난이도가 매우 높은 에이사 레이더(AESA.다기능위상배열 레이더) 개발을 우리 기술로 기어코 성공시켜낸 것에 큰 자부심을 느끼며 특별한 축하를 보낸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방 분야에서 개발된 첨단기술을 민간으로 이전해 민간의 산업과 수요를 발전시키는 데에도 적극적으로 기여를 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또 "방위산업을 수출산업으로 적극 육성시켜 주기 바란다"며 "방위산업은 우리 내부의 수요가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수출 수요까지 함께 만들어내야만 지속적인 발전의 기반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국방과학기술의 연구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 문제와 또 연구 성과의 보호와 보안을 위해서도 각별하게 노력을 기울여 주길 바란다"며 "연구원 한 분 한 분이 안보를 지키고 평화를 만드는 애국자이며 대한민국 국방력을 구성하는 소중한 전략 자산"이라고 격려했다.

또한 "연구소가 가지고 있는 생화학 연구 능력을 토대로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 연구 개발 연구에까지 역할을 해 주고 있는 것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며 "정부는 연구원 여러분이 충분히 예우 받으며 연구에만 매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일정에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왕정홍 방위사업청장, 이성용 합동참모본부 전략기획본부장 남세규 국방과학연구소장,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 서훈 안보실장 등이 동행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