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재난지원금에 특수 누렸던 GS·CU 이번엔 동행세일서 '재미 톡톡'

GS25·CU 동행세일 매출 추이 분석...장보기 수요 증가 영향

  • 기사입력 : 2020년07월07일 07:36
  • 최종수정 : 2020년07월07일 07: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긴급재난지원금으로 특수를 누렸던 편의점 양대산맥 CU와 GS25가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한 '대한민국 동행세일'에서 또 웃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사람이 많이 몰리지 않고 접근성이 좋은 편의점에 '장보기' 수요가 몰린 것으로 분석됐다. 주로 대형마트나 동네 슈퍼마켓에서 사서 먹었던 고기와 와인 등 판매 단가가 높은 상품의 매출 신장이 두드러졌다.

[사진=BGF리테일] 2020.05.19 nrd8120@newspim.com

◆편의점에서 '고기 플렉스'(FLEX)...GS25 동행세일 기간 수입육 매출 110% 급증

7일 편의점업계에 따르면 GS25는 동행세일을 시작한 이달 1일부터 첫 주말인 5일까지 닷새간 생필품과 장보기 관련 상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크게 증가했다.

GS25 동행세일 매출 추이. [그래픽=김아랑 미술기자] 2020.07.06 nrd8120@newspim.com

편의점에서 잘 찾지 않았던 고기 매출이 급증했다. GS25에서 수입육의 매출은 해당 기간 110% 넘게 급증했다.

생활용품도 찾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71.4% 매출이 치솟았고 국산 과일도 43.7% 신장했다.

편의점의 주력 상품들도 매출이 뛰었다. 냉동 간편식품은 47%,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안주 상품도 40.9% 늘었다. 편의점에서 가장 잘 팔리는 주류 상품도 많이 팔렸다. 소주는 44.7%, 맥주는 31.2% 증가했다.

이와 관련해 GS25일 관계자는 "이달부터 즉석식·일회용 마스크·위생용품 등 1800종의 행사 상품으로 1~2인 가구의 생활 안정, 소비 진작에 도움이 되는 상품 운영으로 고객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며 "경기 위기를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행사를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CU에선 와인 불티나게 팔렸다..."코로나 덕에 장보기 매출 급증"

CU도 유사한 패턴을 보였다. CU가 동행세일 기간에 맞춰 행사를 진행한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5일까지 열흘간 평소 편의점에서 사지 않던 '상대적 고가 품목'인 와인의 매출 신장률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와인의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68.5% 크게 늘었다.

CU 동행세일 매출 추이. [자료=각사] 2020.07.06 nrd8120@newspim.com

코로나 사태 속에서 개인 위생이 중요해진 만큼 위생용품도 매출이 66.1%나 신장했다.  또 대개 온라인 쇼핑으로 구매하는 애완용품을 편의점에서 찾는 소비자들도 전년 대비 46.5% 뛰었다.

대표적인 장보기 매출도 가파른 신장세를 보였다. 식재료 관련 상품은 34.8%나 매출이 늘었고 샐러드 29.7% , 즉석 식품도 21% 신장했다. 안주류와 맥주도 각각 23.7%, 19.7% 신장률을 기록했다.

이러한 편의점 매출 추이는 지난 5월 중순 정부가 재난지원금을 대거 풀었던 때와 비슷한 양상을 띤다.

앞서 CU가 서울시청과 경기도청이 먼저 지급한 지역 재난지원금의 주요 결제수단인 제로페이와 코나카드(지역사랑카드) 이용자의 올 4월 매출 추이를 분석한 결과, 맥주보다 단가가 높은 '와인'이 전월 대비 777.1% 매출이 급증했다.

편의점 주류 품목 중 매출 비중이 높은 맥주의 매출이 507.2% 증가한 것보다도 높은 신장률이다. 육가공류도 무려 603.6%나 매출이 신장했다.

GS25에서는 같은 기간 육류 매출이 크게 늘었다. 수입육 매출은 717%, 국산 돈육은 394.9%, 국산 우육은 234.9% 각각 신장했다.

CU 관계자는 "동행세일 매출 추이가 재난지원금 때와 비슷하게 나타나고 있다"며 "다른 제품에 비해 상대적으로 단가가 있는 제품들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많이 늘었다. 편의점에서 '작은 사치 소비'가 일어나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국내에서 발현하기 시작한 지난 1월부터 근거리 쇼핑채널로서 반사이득을 봤던 편의점들이 재난지원금에 이어 동행세일까지 매출 증대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