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대전시 '집단감염 진원지' 다단계 업소 수사의뢰

미등록 업소로 역학조사 과정서 어려움 초래
밤새 5명 확진…둔산전자타운‧오렌지타운‧사우나 방문

  • 기사입력 : 2020년06월23일 11:46
  • 최종수정 : 2020년06월23일 11: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대전시가 집단감염 진원지인 다단계 방문판매업소를 경찰에 수사의뢰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오전 10시 30분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주요 발생장소로 드러난 다단계방문판매업소를 중심으로 위법·불법 사항 여부에 대해 오늘 중 경찰에 수사의뢰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서구 괴정동 오렌지타운 내 '도니마켓', 서구 탄방동 둔산전자타운 내 '홈닥터' 등 다단계 방문판매업소로 추정되는 사무실에서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이뤄졌다.

이곳은 다단계 방문판매업을 하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미등록된 업소로 역학조사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2020.06.23 rai@newspim.com

이날 브리핑에서도 밤새 확진된 5명과 지난 20일 오후 7시쯤 확진통보가 알려진 1명 등 총 6명의 추가 확진자(85-90번) 중 4명이 오렌지타운‧둔산전자타운과 연관된 것으로 확인됐다.

85번 확진자는 중구 산성동 거주 60대 여성으로 둔산전자타운을 방문한 83번 확진자의 배우자다. 지난 17일부터 증상이 발현됐으며 22일 중구보건소에서 감사를 받고 확진판정됐다.

86번 확진자 서구 변동에 사는 60대 남성으로 18일부터 증상이 발현돼 22일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발병경위는 역학조사 진행 중이다.

87(흑석동, 60대 남)‧88번 확진자(용두동, 60대 여)는 탄방동 둔산전자타운 방문자로 22일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받고 23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89번 확진자는 유성구 상대동 거주 50대 남성으로 경하온천호텔 남성사우나를 방문한 이력이 있다.

90번 확진자는 서구 정림동에 사는 60대 여성으로 둔산전자타운을 방문한 84번 접촉자로 23일 확진됐다.

허태정 시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추이가 심각하고 엄중한 상황으로 주요 감염경로를 파악하는데 시와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들이 심층조사를 하고 있다"면서 "밀집, 밀폐, 밀접한 다중이 모이는 장소 방문을 자제해 주시고 특히 식사나 회의 등 소규모 모임을 통한 감염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있어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강조기간인 7월 5일까지 모임활동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대전시는 충청권과의 유기적인 공조체계를 통해 권역 내 병상 공동활용 및 공동방역 협력을 제안했다.

ra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