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코로나19] 정은경 본부장 "생활방역 대비 시설별지침 마련중…장기전 준비해야"

백신 개발 이전까지 장기전 불가피
교회 등 밀집시설 감염 차단 방안 건의

  • 기사입력 : 2020년04월17일 15:45
  • 최종수정 : 2020년04월17일 15: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강명연 기자 =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전에 대비하기 위해 생활방역시행에 필요한 시설별 지침을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개발 전까지는 장기전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지속 가능한 생활방역체계를 준비한다는 취지다.

다만 생활방역을 시행하더라도 시설 내 밀접 접촉 등의 위험성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생활방역지침을 만들면서 각 시설 특성에 맞는 가장 좋은 방역수칙이 뭔지를 반영해 지침을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4월 6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질병관리본부] 2020.04.06 unsaid@newspim.com

정 본부장은 "수영장의 경우 마스크 착용이 어렵다는 특성이 있고, 밀폐된 시설이라는 측면에서도 위험도가 있을 수 있다고 판단한다"며 "시설 운영자나 전문가 의견을 받아서 각 시설 특성에 맞는 지침을 만들 것"이라고 언급했다.

정부는 오는 19일로 예정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시한을 앞두고 연장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최근 들어 환자 수가 20명대로 줄었지만, 일부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는 환자가 계속 발생하는 데 대한 우려가 계속되고 있어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이다. 방역망에서 확인하지 못한 환자가 지역 내에서 바이러스를 전파하고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정 본부장은 "최근의 환자 수는 적어도 일주일 전에 노출된 위험도이기 때문에 현재의 확진자 수로 미래의 감염 위험을 정확하게 예측하기는 쉽지 않다"며 "저희가 파악하지 못하는 위험도까지 파악해서 어느 수준까지 통제가 가능할지를 판단하고 있지만 어려운 점이 많다"고 말했다.

방대본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자칫 완화될 경우 신천지 대구교회처럼 집단감염이 늘어날 것을 감안해 밀집시설 내 감염 확산을 막는 방안을 생활방역지침에 담도록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정 본부장은 "밀폐된 공간에서 사람이 모이거나 사람 간 1m 이내 밀접한 접촉이 있는 경우, 아주 많은 사람이 동시에 모이는 경우는 모두 위험하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3가지 조건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내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