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정치 국회·정당

속보

더보기

[총선 D-8] '백의종군' 임종석·유승민…감투 없는 선대위원장 행보

기사입력 : 2020년04월07일 17:29

최종수정 : 2020년04월07일 17:29

137일 만에 등장한 임종석, 수도권·호남에 지원사격
'핑크 점퍼' 입은 유승민, 계파 상관없이 어디든 간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4·15 총선이 8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의 지원유세도 열을 올리고 있다. 특히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뒤 종적을 감췄던 인사들이 수면 위로 떠올라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나섰다. 임 전 실장은 수도권을 시작으로 여당의 '텃밭'으로 불리는 호남을 방문해 지원사격에 나섰다.

미래통합당에서는 총선 불출마 이후 활동을 잠정 중단한 유승민 의원이 선봉장에 섰다. 유 의원은 '유승민계'를 중심으로 통합당 후보의 지원 요청이 있으면 어디든지 간다는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4·15 총선에 출마하는 서울 광진구을 고민정 후보와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지난 2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사거리에서 열린 선거 출정식에서 서로의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04.02 leehs@newspim.com

◆ 임종석, 수도권·호남 지원사격 "믿을 수 있는 대통령 있어서 다행"

지난해 종로 출마설을 뒤로하고 은퇴를 선언한 임 전 실장은 당의 호남 공동선거대책위원장직을 고사했다. 그런 그가 지난해 11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고 선언한 뒤 137일 만에 나타났다.

임 전 실장은 본격적인 선거유세가 시작된 지난 2일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서울 광진을 고민정 후보의 지원유세에 나섰다. 그는 고 후보의 출정식에서 "(고 후보는) 대통령을 모시고 청와대 가장 지근거리에서 일했다"며 "문 대통령의 철학, 정책, 숨결을 가장 정확히 이해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당의 공식 직함은 없지만 개인적 차원에서 요청이 있는 지역구를 돌며 지원 사격에 나설 방침이다.

그는 서울 광진을 고 후보의 지원 유세를 시작으로 경기도 등 수도권에 집중했다. 지난 6일에는 여당의 텃밭인 광주로 출격해 대대적인 지원유세전에 돌입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전남 순천시 소병철 민주당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유세차에 올랐다. 그는 "솔직하고 정직한 문재인 대통령 덕분에 코로나19 위기를 이겨내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위대한 국민과 함께 믿을 수 있는 대통령이 있어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순천만국가정원박람회와 의과대 유치 등 혼자서는 하지 못하는 일"이라며 "민주당이 삼고초려해서 모셔온 힘 있는 여당 소병철 후보의 손을 잡아달라"고 호소했다.

임 전 실장은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지원 요청이 오는 곳이라면 험지도 가리지 않겠다는 각오다. 문재인 정부의 초대 대통령 비서실장으로서 인지도가 높은 점을 활용하겠다는 복안이다. 특히 문 정부의 중간평가 성격인 이번 총선에서 여당의 원내 1당을 반드시 사수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4일 오전 경기도 장안구 소재 정자시장을 찾아 이창성 수원갑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04.04 jungwoo@newspim.com

◆ 침묵 깬 유승민, 핑크점퍼 입고 지원사격…"통합당이 경제 상황 지킬 것"

통합당에서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뒤 한동안 침묵을 지켰던 유승민 의원이 핑크빛 점퍼를 입고 선거유세 전면전에 뛰어들었다.

유 의원은 지난 2월 9일 기자회견을 통해 새로운보수당과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과의 신설 합당과 함께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당의 선대위원장직 제안도 거절한 뒤 잠적한 유 의원은 지난달 26일 침묵을 깨고 천안함 폭침 10주기 추모행사에 모습을 드러내며 활동을 재개했다.

지난달 28일 서울 중구·성동구갑에 출마한 진수희 통합당 후보를 시작으로 지원유세에 나선 유 의원은 30일에는 '유승민계'로 불리는 중구·성동구을 지상욱 후보 선거캠프를 방문했다. 그는 친이, 친박, 친황 등 계파와 상관없이 지원 요청이 있으면 어디든지 간다는 계획이다.

유 의원은 지난 2일에는 서울 강서갑과 강서병, 마포을, 경기 분당갑을 차례로 방문해 지원 사격했다. 그가 방문한 지역은 모두 민주당이 강세를 보이는 지역이다. 상대적으로 힘든 험지들을 돌며 후보들에게 힘 싣기에 나선 것이다.

통합당은 문재인 정부의 '정권심판론'을 내세우고 있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정부여당의 지지여론이 확산되자 선거가 쉽지 않다고 생각되자 중도표심을 유도할 수 있는 유 의원에 대한 러브콜이 빗발친다는 해석이다.

유 의원은 이날에는 대전·경남 양산 지역 지원에 나섰다. 그는 양산갑 윤영석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대통령 취임 후 하는 일마다 국민을 속인 사실을 알게 됐다"며 "지난해에는 조국이라는 이상한 사람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는 등 정권의 거짓, 위선, 추태를 다 봤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3년간 소득주도성장으로 한국 경제를 망치고 재난지원금이라는 악성 포퓰리즘으로 국민의 표를 매수하려는 민주당과 문 정권을 심판해달라"며 "미래통합당 후보들이 똘똘 뭉쳐 코로나19 이후 경제 상황으로부터 대한민국을 지키겠다"고 호소했다.

taehun02@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