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저축은행· 대부업

OK저축은행 '공격 영업'..."SBI 넘어 브랜드 1위 목표"

OK, 지난해 당기순이익 1114억원…SBI와 '양강체제'
광고비만 300억원↑…언론노출 늘리며 소매금융 성장

  •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08:00
  •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09: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OK저축은행이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업계 1위 인지도를 차지한다는 계획이다. 규모와 수익면에서 경쟁사인 SBI저축은행을 제치기 위해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OK저축은행은 지난해 영업이익 1510억원, 당기순이익으로 1114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956억원 대비 16.5% 상승하며 가파른 성장세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이사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저축은행업계 CEO 간담회'에서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의 모두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20.01.16 alwaysame@newspim.com

자산규모도 7조 2918억원으로 업계 1위 SBI에 뒤이어 '7조원 클럽'에 가입했다.

SBI저축은행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으로 1882억원을 기록했다. 탄탄한 업계 브랜드평판을 중심으로 중금리 대출 비중을 늘리면서 이자이익이 큰 폭으로 확대됐다. 또 부실 PF(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대출 자산 정리 등 과거 현대스위스의 부실 해소, 대손충당금 환입 등이 실적 개선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OK저축은행은 개인신용대출이나 개인사업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소매금융 비중이 높다. 2018년 말 기준으로 가계자금과 기업자금 대출이 각각 53.57%, 44.57% 비중을 기록했으며 기업자금대출에서 개인사업자 대출이 3분의 2에 달한다.

개인소매금융 중심이라는 특징을 가진 OK저축은행이 급격하게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에서 비롯됐다는 것이 업계 평가다.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인지도를 높이고 이를 수익으로 이어갔다는 것이다.

OK저축은행은 지난해 광고선전비로 매 분기 평균 77억원, 3분기 누적 232억원을 쓰며 홍보에 집중했다. 2017년 300억원, 2018년 268억원과 비교해보면 2019년 광고선전비는 31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OK저축은행 광고는 TV나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SNS, 지하철 및 영화관 등 어디에서나 접할 수 있다.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OK금융그룹 캐릭터 '읏맨' 유튜브 영상 캡쳐. 해당 유튜브 채널은 구독자가 10만명을 넘어서며 지난 1월 유튜브 측으로부터 '실버버튼'을 받았다. 2020.03.24 Q2kim@newspim.com

SNS 홍보도 활발하다. OK금융그룹 케릭터인 '읏맨'은 2030세대에서 '인플루엔서'로 통한다.

읏맨은 일반인에게 거리감이 느껴지는 저축은행 이미지 대신 'ASMR', '쿡방' 등 친근한 콘텐츠로 젊은층의 흥미를 끌고 있다. 지난 1월에는 유튜브 구독자 10만명을 넘어서면서 유튜브 측으로부터 '실버버튼'을 받기도 했다.

스포츠마케팅에도 적극적이다. OK저축은행은 'OK저축은행 러시앤캐시 프로배구단'을 직접 운영하면서 소통에 앞장서고 있다.

배구단 운영비용은 연 60억원으로 추산되는데, 시즌 내내 상호명이 노출되는 것은 물론 그룹 이미지 개선 효과를 고려하면 최소 연 100억원 이상 가치로 평가된다.

업계 관계자는 "대부업에서 시작한 OK저축은행이 이토록 급격하게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적극적인 홍보에 있다. 2017년에는 SBI와 순이익이 100억원 격차로 따라붙기도 했다"며 "일반인들은 저축은행 이름은 몰라도 '읏맨'은 안다. 적어도 인지도 측면에서는 SBI를 뛰어넘은 것이 급성장 요인 중 하나"라고 말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