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극복! 코로나] 美 8개 대형은행 "고객·국가 위해 자사주매입 잠정 중단"

기사입력 : 2020년03월16일 10:37

최종수정 : 2020년03월16일 10:38

"소비자, 고객, 국가 지원 위해 2분기까지 자사주 매입 중단"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 8개 대형은행들이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인한 급격한 경기 둔화로 어려움을 겪을 소비자와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자사주매입(바이백)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15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보도에 따르면 미국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와 골드만삭스 등 금융서비스포럼(Financial Services Forum) 8개 회원은행은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의 금리 인하 조치 발표 직후 바이백 중단 결정을 공개했다.

해당 포럼에는 JP모건체이스, 뱅크오브아메리카, 씨티그룹, 웰스파고, 골드만삭스, 모간스탠리, 뱅크오브뉴욕멜론, 스테이트스트리트 등 주요 대형은행들이 속해있다.

포럼은 코로나19 사태가 "전 세계와 세계 경제에 유례없는 도전 과제가 되고 있다"면서 바이백 중단 이유를 밝혔다.

이들은 또 "금융 위기 이후 은행권이 자본력이 크게 강화됐다"면서 "10년 동안 완충 자본을 9140억달러 규모로 40% 늘린 상태"라고 강조했다.

이미 코로나19 충격으로 인한 주식시장의 투매 양상 때문에 미국 주요은행 주가는 장부가 이하로 떨어졌다. 이 때문에 은행주 투자자들은 배당이나 자사주매입 정책을 기대하고 있었다. 이 가운데 월가 은행담당 애널리스트들은 "경제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신용 여건의 어려움이 가중된다면 은행이 자본과 배당금을 보존하기 위해 자사주매입 속도를 조절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았다고 WSJ는 전했다.

이미 미국 은행 일부는 코로나19로 재정 여건이 악화된 고객들을 위해 수수료 면제 등 지원 조치를 취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kwonjiu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