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커지는 공천 파열음'…이석연 "김종인이 공천권을? 허허" 헛웃음

기사입력 : 2020년03월12일 12:03

최종수정 : 2020년03월12일 12:03

황교안, 12일 최고위서 공개적으로 공천 조정 의지 밝혀
이석연, 김형오 사천 논란에 "다른 위원들이 사천 용납안해"

[서울=뉴스핌] 김승현 황선중 기자 = 4·15 총선을 한달여 앞두고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 내 공천 파열음이 커지고 있다. 대구·경북(TK) 지역을 중심으로 '공천 학살'이 이뤄진 후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와 재심 청구가 잇따르고 있다.

급기야 통합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으로 거론되고 있는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가 공천을 재조정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퍼지고 있다. 이에 대해 공관위는 불쾌감을 감추지 않고 반박에 나섰다.

이석연 공관위 부위원장은 12일 통합당 최고위 회의장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대표가 와서 공천권 갖게 되면 어떻게 되나'라는 질문에 "선대위원장이 공천권을 달라 그러면..."이라며 허허 웃었다.

비판적인 즉답은 피했으나 공관위의 영역을 넘어서는 안 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석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0.03.12 kilroy023@newspim.com

이 부위원장은 "공관위와 선대위는 별개다. 공관위는 당헌당규에 따라 공천을 진행해서 완료할 것"이라며 "최고위에서 공관위의 결정에 이의가 있으면 재의를 요구할 수 있고 공관위는 당헌당규에 따라 재의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형오 공관위원장 사천' 논란에 대해 "저나 다른 위원들이 사천을 용납하겠냐"며 "추측성 보도에 흔들려서도 안 되고 나중에 유권자들이 표로 심판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이날 김 위원장이 총괄하고 있는 공천 결과에 대해 공개적으로 조정 필요성을 거론했다.

대구·경북(TK) 공천 학살 등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 거물급들의 탈당이 이어지며 당 대표로서 직접 컨트롤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도 이날 탈당을 선언하고 대구 수성을에 무소속 출마를 할 가능성이 높다. 강원 강릉의 권성동 의원 역시 컷오프에 반발하며 무소속 출마 가능성을 내비친 상태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재 진행되는 공천과 관련해서 잡음이 나온다"며 "공관위가 그동안 많은 노력과 수고를 했다. 일부 불공정 사례가 보이고 있고 내부 반발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당 안팎에서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되는 것을 보면서 현재까지 공관위 결정 일부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모든 공천이 완벽할 수 없다. 그러나 우리가 총선에서 뜻을 모아 압승하기 위해선 일부 조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통합당 TK 의원들의 컷오프에 대한 반발 움직임이 가시화하고 있다. 김형오 위원장이 TK지역 현역 의원들에게 대규모 '물갈이'를 진행하며 불만이 거세진 탓이다.

이들은 공천관리위원회에 강한 어조의 비판을 쏟아내며, 재심 청구를 비롯해 무소속 출마나 김문수·조원진 대표가 이끄는 자유공화당행으로 이동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 6일 TK 지역 23곳에 대한 공천 결과를 발표했다. TK 현역 의원 6명을 컷오프(공천 배제)함에 따라 앞서 불출마를 선언한 현역 의원 5명을 포함해 이 지역 통합당 의원 20명 중 11명이 공천에서 교체됐다.

kimsh@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