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글로벌 글로벌경제

속보

더보기

월가 옵션 거래가 뉴욕증시 급락-널뛰기 부추긴다

기사입력 : 2020년02월28일 01:51

최종수정 : 2020년02월28일 01:51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뉴욕증시가 연일 폭락이다. 다우존스 지수를 포함한 3대 지수가 일제히 고점 대비 10% 이상 떨어지면서 기술적인 측면의 조정장에 진입했다.

가파른 주가 하락과 함께 변동성도 치솟았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의 확산과 이에 따른 경제적 충격이 증시 한파의 배경으로 자리잡은 가운데 월가 트레이더들의 옵션 거래가 급락과 널뛰기를 한층 더 부추기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뉴욕의 증권거래소가 월스트리트 도로 표시판 너머로 보인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27일(현지시각) 장 초반 다우존스 지수가 650포인트(2.3%) 급락했고, S&P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 역시 각각 2.5%와 2.9% 내리 꽂혔다.

이에 따라 3개 지수는 일제히 이달 초 기록한 고점 대비 10% 하락, 이른바 조정장을 연출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국내 지역 감염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투자 심리를 냉각시킨 데다 골드만 삭스가 개장 전 보고서를 통해 올해 기업 이익의 제로 성장 가능성을 언급, 매도 심리를 부추겼다.

아메리벳 증권의 그레고리 파라넬로 채권 트레이딩 헤드는 CNBC와 인터뷰에서 "투자자들의 공포감이 극에 달했다"며 "제조업과 관광업, 민간 소비까지 충격이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어센트 프라이빗 캐피탈 매니지먼트의 톰 헤인린 글로벌 투자 전략가는 "단기적으로 극심한 경계 태세를 취하고 있다"며 "누구도 코로나19에 대해 정확히 알지 못하고, 그만큼 불확실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뉴욕증시의 패닉을 일으킨 주요인으로 옵션 트레이딩을 지목했다. 바이러스 충격을 감안하더라도 최근 주가 폭락과 변동성 상승이 지나치고, 월가의 파생상품 거래가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

소시에테 제네랄의 빈센트 카소트 주식 파생 전략 헤드는 WSJ과 인터뷰에서 "옵션 거래가 주가 널뛰기를 부채질하고 있다"며 "변동성이 실종됐던 증시가 급반전을 이룬 것은 이 떄문"이라고 판단했다.

특히 시장 전문가들은 이른바 숏 감마 포지션을 주시하고 있다. 이는 트레이더들이 주가 상승 시기에 매수에 나서고 하락할 때 매도하는 전략을 골자로 한 옵션 거래 기법이다.

숏 감마는 상승이든 하락이든 특졍 방향으로 주가 움직임을 증폭시키는 결과를 초래한다는 것이 시장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시장조사 업체 스퀴즈메트릭스에 따르면 이번주 S&500 지수가 1%포인트 하락할 때마다 이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선물 매도 물량이 수백억달러 쏟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같은 매매는 주가 하락을 한층 더 부추긴다. 옵션 거래 상대방의 포지션도 문제다. 투자자들에게 옵션을 매도한 반대 매매자들이 헤지 거래에 나서면서 주가 낙폭을 더욱 확대했다는 얘기다.

옵션 시장의 매매로 인해 주가가 가파르게 떨어지자 펀드매니저와 개인 투자자들이 '팔자'에 나섰고, 이 때문에 증시는 고강도 하락 압박에 시달렸다.

노무라의 찰리 맥엘리고트 매크로 전략가는 투자 보고서에서 "주가가 떨어질수록 파생상품 거래를 통한 매물이 늘어나는 상황"이라며 "트레이더들인 소위 숏 감마 전략을 취하고 있고, 이는 주가 하락 리스크로 이어지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증시 변동성까지 고조시킨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월가의 공포지수로 통하는 CBOE 변동성 지수와 연계된 파생상품과 상장지수펀드의 거래가 최근 큰 폭으로 늘어났다.

시장 전문가들은 최근 상황이 일정 기간 지속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옵션 피트의 마크 세바스천 트레이더는 WSJ과 인터뷰에서 "옵션 거래가 늘어나면서 주식시장에 극심한 변동성과 하락 압박을 가하는 상황"이라며 가까운 시일 안에 반전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higrace5@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골든부츠 손흥민, 월드컵까지 쭉"…시청률 폭발·접속마비까지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득점왕에 오르며 우리 축구사를 새로 썼다. 국내외에서 쏟아진 찬사와 환호에 선수도, 소속팀도, 조국도 기뻐했다. ◆ '단짝' 해리케인도, 소속팀도 함께 달렸다…"전혀 다른 클래스, 자격 충분" 손흥민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EPL 원정경기에서 2득점을 올렸다. 올 시즌 EPL 22, 23호 골을 터뜨리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토트넘은 노리치시티에 5대0으로 크게 이겼다. 2022-05-23 10:55
사진
"1주택자 대출·DSR 완화는 언제?"…갈아타기 실수요자들 '부글부글'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윤석열 정부의 대출규제 완화가 기대에 못 미쳐 주택 수요자들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출 관련 공약으로 '유주택자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상한 70% 단일화' 등을 내세웠지만, 실제 추진 시점은 올해가 아니라 내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여서다. 또한 정부가 생애최초 주택구매자의 LTV 규제를 완화하면서도 DSR 규제는 유지하는 것도 아쉬운 대목으로 꼽힌다. 종잣돈이 부족한 무주택 실수요자들은 DSR 때문에 은행대출을 많이 받기 어려워 내집마련을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 "LTV 규제 합리화, 시행시기 탄력적"…유주택자들 '실망'  22일 뉴스핌이 입수한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계획 2022-05-22 07:0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