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책

우한 비상상황에 중국 기업 셀럽 '물품 지원' 적극 나서

3M 차이나, 징둥, 샤오미 우한 의료기관에 마스크 등 의료 물자 공급
구톈러, 안젤라 베이비, 리자치, 웨이야 등 셀럽도 우한 지원에 동참

  • 기사입력 : 2020년01월28일 14:03
  • 최종수정 : 2020년01월28일 16: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가 급속히 확산하는 가운데, 비상 사태에 빠진 우한(武漢)시를 향한 기업들과 연예인들의 지원도 잇따르고 있다. 

펑파이신원(澎湃新聞) 등 복수 매체들은 3M 차이나를 비롯한 기업들이 의료 용품, 의약품, 보호 장비 및 소모품 등 심각한 물자 부족에 시달리는 우한시를 비롯한 후베이(湖北)성 의료기관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전했다. 

이중 3M차이나는 지난 27일 의료용 마스크 및 손 세정제를 비롯한 700만 위안 규모의 의료 물품을 지원했다.특히 의료 방역 용품을 우한 의료 기관 등 물자가 시급히 필요한 곳에 우선 증정했다. 

3M의 마스크가 의료진들에게 전달되고 있다[사진=바이두]

3M차이나는 이미 춘제(春節) 연휴에 앞서 우한폐렴 환자들을 위한 임시 격리 병동인 훠선산병원(火神山醫院) 건설 현장 및 우한과 후베이성 의료기관에 마스크를 대량 지원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3M은 해외 물자 조달을 통해 우한 물자 지원에 앞장 서고 있다.

전자상거래 업체 징둥(京東)도 우한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신화사등 매체에 따르면, 징둥은 100만개의 의료용 마스크 및 6만개의 의료용 물품을 심각한 물자난을 겪고 있는 우한시에 제공했다.

징둥이 기증한 물품은 우한협화병원(武漢協和醫院), 우한대학중난병원(武漢大學中南醫院), 우한퉁지병원(武漢同濟醫院), 우한대학인민병원(武漢大學人民醫院) 등 의료기관에 우선 배포됐다.

샤오미가 협력사를 통해 우한에 물품을 지원하고 있다[사진=바이두]

레이쥔(雷軍) 샤오미 회장도 물품 지원에 동참하고 있다. 레이쥔 회장은 27일 위챗 계정을 통해 '후베이성은 내 고향이고, 우한은 좋은 추억이 깃들인 곳이다'며 '내 고향에서 전염병 방지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의료진들에게 최대한 도움을 주려고 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샤오미는 지난 23일부터 물류 협력사인 순펑(順豐), 중궈유정(中國郵政)과 함께 연휴 기간에도 N95 마스크, 방호복, 체온계, 워키토키 등 물품을 우한과 후베이성 각 도시에 배포해왔다.

물품 기증 소식을 알린 웨이야의 웨이보

셀럽들도 우한 지원에 한 몫 하고 있다. 홍콩 배우 구톈러(古天樂)는 우한자선협회에 의료용품 조달을 위한 기금 1000만 위안을 내놓았다. 황샤오밍과 안젤라 베이비 부부는 우한 병원의 의료진을 의료용 마스크 조달을 위한 자금 20 만 위안을 기증했다.

특급 '왕훙'으로 꼽히는 리자치(李佳琦) 웨이야(薇婭)도 우한 물품 지원에 상당한 기여를 했다. 리자치는 우한적십자협회에 9000세트의 방호복과 4만개의 N95 마스크, 7000개의 의료용 일회용 마스크를 지원했다. 웨이야는 우한시 중난병원(中南醫院)에 3만 개의 N95 마스크, 1만여 개의 소독제, 10만인분의 식품을 증정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