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中, 홍콩 접경 선전에서 시위 대응 위기본부 운영"

  • 기사입력 : 2019년11월26일 20:08
  • 최종수정 : 2019년11월26일 21: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홍콩/선전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중국의 강경 태도와 위협에도 불구하고 홍콩의 반정부 민주화 시위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중국 지도부가 홍콩 접경 지역에 위기 지휘본부를 세워 대응하고 있으며, 홍콩 연락판공실 주임 교체 또한 검토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콩 시위가 격화되면서 중국 지도부는 최근 수개월 간 광둥성(廣東省) 선전(深圳)의 외딴 교외에 위치한 빌라에서 시위 대응 상황을 지휘해 왔다.

홍콩 이공대에서 시위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9.11.24 [사진=로이터 뉴스핌]

공식적으로 중국 중앙정부는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을 통해 홍콩과 통하게 돼 있지만, 연락판공실의 시위 대처에 대한 불만이 높아져 왕즈민(王志民) 연락판공실 주임 교체까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왕 주임은 홍콩 주재 중앙정부 관료 중 지위가 가장 높다.

연락판공실은 홍콩과 중국 정부로부터 시위 상황을 오판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한 중국 관료는 "연락판공실은 홍콩의 부유층 및 본토 출신 엘리트들과 어울리며 서민들로부터 스스로를 고립시켰다"고 지적했다.

지난 24일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친중파가 참패한 만큼 연락판공실은 양 정부로부터 더욱 큰 압박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앙정부는 선전의 보히니아 빌라라는 곳에 위기 본부를 세웠다. 보히니아는 홍콩의 시화로 홍콩 깃발과 화폐를 수놓은 난초 이름을 딴 것이다. 이 곳은 2014년 홍콩 우산혁명 당시에도 위기 본부로 활용됐다.

본토 고위 관료들은 울창한 나무들에 가려진 이 빌라에서 위기 대응 전략을 짜고 지시를 내렸으며, 캐리 람 행정장관 등 홍콩의 핵심 관료들을 이 곳으로 불러들이기도 했다.

또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보히니아 빌라로부터 매일 직접 보고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관료들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선전의 한 사업가는 "이 빌라가 최전선에서 지휘본부 역할을 한다"며 "본토 관료들은 안전한 장소에서 홍콩 상황을 감시하고 통제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 전문가들은 시 주석에게 직접 보고하는 위기 본부를 홍콩 코 앞인 선전에 심어놓은 것은 홍콩 사태가 그만큼 중대하고 민감하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24일(현지시간) 치러진 홍콩 구의원 선거 결과 사우스호라이즌이스트 선거구에서 패배한 친(親)중국 성향의 후보 모건 람 카이파이(우)가 사우스호라이즌 역 인근에서 손을 흔들고 있는 가운데 민주화 운동가 조슈아 웡이 시민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있다. 2019.11.25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