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정치 > 북한

김정은, 최전선 잇따라 시찰...창린도방어대·제5492부대 방문

"싸움준비·전투력 강화가 최대의 애국"

  • 기사입력 : 2019년11월25일 09:02
  • 최종수정 : 2019년11월25일 09: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북접경 지역인 창린도 방어부대 등을 시찰하며 또 다시 '군(軍) 행보'를 보여 주목된다. 김 위원장의 군 관련 행보는 이달 들어 세 번째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5일 "김정은 동지가 서부전선에 위치한 창린도 방어대를 시찰했다"고 보도했다. 창린도는 백령도 남동쪽에 위치한 섬이다.

통신은 창린도 방어대가 '조국의 전초선 섬방대'라고 설명하며 "제국주의 반동들의 횡포한 도전과 위협에 단신으로 맞서 걸음걸음 굴할 줄 모르는…(중략) 불세출의 위대한 영장을 맞이한 크나큰 영광과 행복, 환희로 세차게 끊어번졌다"고 선전했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남북접경 지역인 창린도 방어부대를 시찰했다고 보도했다.[사진=조선중앙통신] 2019.11.25 noh@newspim.com

김 위원장은 이번 시찰에서 "인민군대에 있어서 싸움준비와 전투력강화가 곧 최대의 애국"이라며 "우리는 군인들을 그 어떤 작전과 전투임무도 능히 감당해낼 수 있게 훈련을 과학적, 실용적으로 실전의 맛이 나게 더욱 강도 높게 해야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포병부대, 구분대들에서는 '명포수 운동'의 불길을 계속 지펴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한 "오늘과 같이 평범한 날 예고 없이 찾아왔는데 모두가 경각성 높이 전선경계 근무를 수행하고 있는 것을 보니 마음이 놓인다"며 만족감을 표하기도 했다.

이밖에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방어대에 쌍안경과 자동보총, 기관총 등을 수여하고 부대원들을 격려,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제5492군부대관하 여성중대를 시찰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여성중대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조선중앙통신] 2019.11.25 noh@newspim.com

아울러 김 위원장은 같은 날 서남전선 외진 바닷가기슭에 자리 잡고 있는 제5492군부대관하 여성중대를 시찰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훈련열풍을 드세 차게 일으켜 중대를 그 어떤 목표라 해도 명중탄만을 날리는 '명포수 중대'로 계속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이어 "조국보위는 최대의 애국"이라며 "조국의 부강번영과 인민의 안녕과 행복을 위해 더 헌신적으로 복무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의 이번 시찰에는 박정천 군 참모장(육군대장)과 노동당 중앙위원회 간부들이 동행했다.

김 위원장의 군 행보는 지난 18일 낙하산 침투훈련 현지지도와 16일 전투비행술대회 참관에 이어 이달 들어 세 번째다.

북미대화가 교착국면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남북관계도 소강상태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내부 결속 차원의 행보라는 분석에 힘이 실린다. 또한 대미, 대남 '압박 메시지'를 발신한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