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홍콩 경찰, 시위대와 대치 끝에 '최후 보루' 이공대 진입

  • 기사입력 : 2019년11월18일 08:29
  • 최종수정 : 2019년11월18일 08: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홍콩 경찰이 18일(현지시간) 시위대의 '최후의 보루'인 이공대학에 진입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이공대학으로 연결되는 도로들을 봉쇄, 시위대 포위 작업에 나선 경찰은 오전 6시께 시위대와 대치 끝에 이공대에 진입했다.

홍콩이공대학 인근 시위 현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공대는 홍콩 주요 대학 가운데 시위대가 유일하게 점거 중인 곳으로, 시위대의 최후의 보루라고 할 수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현재 이공대 안에는 시위대 수백명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주 경찰과 시위대의 충돌이 벌어졌던 홍콩 중문대를 비롯해 시립대, 침례대 등 대학 대부분에서는 시위대가 철수한 상태다.

전날인 17일 오전부터 이날 새벽까지 시위대와 경찰은 한치도 물러서지 않으며 격렬하게 대립했다.

경찰이 장갑차, 물대포차, 최루탄 등으로 시위대를 저지하려 하자 시위대는 자체 제작한 투석기로 화염병을 던지며 강력하게 저항했다. 경찰은 시위 진압을 위해 음향대포까지 동원했다.

이 과정에서 전날 경찰 장갑차 한 대가 시위대가 던진 화염병에 맞아 불에 타기도 했다. 경찰관 한 명이 시위대가 쏜 화살에 다리를 다쳐 병원으로 긴급 이송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공대 건너편에는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의 부대 시설이 있어 긴장이 고조됐다. 주둔지 안에서는 인민해방군이 시위대의 움직임을 예의 주시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16일 인민해방군 수십명이 카오룽퉁 지역의 주둔지에서 나와 시위대가 차량 통행을 막기 위해 도로에 설치한 장애물을 치우는 작업을 한 것을 두고 반발이 확산하고 있다.

도로 정리 작업에 나선 인민해방군에는 중국군 최강 대테러 특전부대도 포함돼 있어 중국이 홍콩 시위에 무력개입을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홍콩 야당 의원들은 정부 허가없이 주둔지 밖에서 도로 정리 작업에 나선 인민해방군의 행동이 적법하지 않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홍콩 교육국은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특수학교에 내린 휴교령을 18일까지 하루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앞서 교육국은 시위 사태가 격화하자 14일 하루 휴교를 선언했고 이후 17일까지로 휴교 기간을 늘린 바 있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