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홍콩 시위 혼란 계속...경찰, 대학교서 시위대에 최루가스 분사

  • 기사입력 : 2019년11월12일 15:08
  • 최종수정 : 2019년11월12일 15: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홍콩 경찰이 12일 대학교 캠퍼스에서 돌을 던지는 시위대를 향해 최루 가스를 분사하는 등 경찰과 시위대의 충돌로 인한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전날에도 일부 대학교 캠퍼스에서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이 벌어졌다. 시위 참여 대학생들이 경찰에 화염병을 던져 경찰이 최루 가스로 대응했다. 이날 대학을 비롯한 학교들이 수업을 중단한 상태다.

지하철 역 일부가 폐쇄되고 도로 봉쇄가 계속되면서 시민들이 출근에 어려움을 겪었다. 전날 경찰이 시위 참가자에게 실탄을 발포한 사이완호 지역의 지하철 역도 폐쇄됐다.

경찰이 홍콩 전역의 지하철역에 배치된 가운데 이날 아침 출근 시간대에는 시민들이 폐쇄되지 않은 역에 몰리는 바람에 인파가 길게 늘어선 장면도 목격됐다.

경찰 측에 따르면 전날에만 260여명이 체포됐다. 이에 따라 시위가 격화한 지난 6월부터 체포자는 총 3000명 이상이라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시위대는 시민들에게 이날 정오 홍콩 센트럴, 구룡반도, 침사추이 번화가에 모여 시위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홍콩 경찰의 시위 진압 수위는 한층 강경해졌다. 전날 경찰은 사이완호 지역에서 위급 상황이 아니었는데도 시위자를 향해 실탄을 발포하는가 하면, 경찰 오토바이 한 대가 시위대로 돌진하는 일도 벌어졌다.

경찰의 대응 수위는 지난달 말 중국이 대(對)홍콩 강경책 입장을 발표한 뒤로부터 높아졌다는 게 대체적인 해석이다. 당시 중국 정부는 홍콩을 겨냥, "헌법과 기본법에 따라 특별행정구에 전면적 통제권을 행사하는 제도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의 대응 방식에 대한 비난 여론이 고조되고 있음에도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은 시위대를 폭도로 규정하며 강경 진압 방침을 밝혔다. 전날 람 행정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현재의 폭력 시위 사태는 민주화 요구를 넘어서고 있으며 시위대는 홍콩 인민의 적"이라고 했다.

홍콩성시대학교 인근에서 시위대가 경찰을 향해 돌을 던지고 있다. 2019.11.12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