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삼성전자, ‘더 프레임’으로 에르미타주 미술관 작품 선보인다

세계 3대 미술관 중 프라도에 이어 두 번째 협력

  • 기사입력 : 2019년10월01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10월01일 11: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삼성전자가 세계 3대 미술관 중 하나인 러시아 ‘에르미타주’ 와 파트너십을 맺고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에서 대표 작품들을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지난 9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진행된 '코스모스코(Cosmoscow) 2019' 미디어 행사와 전시 공간에서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 '더 세리프'가 관객들에게 소개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지난 2017년 9월 프라도 미술관과도 협업을 진행했다. 이로써 세계 3대 미술관 중 2개 관의 작품을 더 프레임에서 선보일 수 있게 됐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에르미타주 미술관은 스페인 프라도, 프랑스 루브르와 함께 세계 3대 미술관으로 꼽힌다. 이곳의 대표 작품인 클로드 모네의 ‘양귀비 밭’, 폴 고갱의 ‘우상’, 폴 세잔의 ‘골목길 따라 보이는 집들’, 카미유 피사로의 ‘파리의 몽마르트 거리’를 비롯해 52점이 더 프레임에 제공된다.

더 프레임은 ‘아트 모드’로 TV를 시청하지 않을 땐 미술 작품이나 사진 등을 담아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TV다. 더 프레임 전용 플랫폼인 ‘아트 스토어’는 에르미타주와 프라도 미술관 작품 외 이탈리아 우피치, 영국 테이트, 오스트리아 알베르티나 등 전 세계 유명 미술관과의 협업을 통해 1000점 이상의 다양한 작품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최근 러시아에서 더 프레임, 더 세리프(The Serif) 등 라이프스타일 TV 판매를 확대하기 위해 지난달 5일부터 8일까지 4일간 모스크바에서 진행된 ‘코스모스코(Cosmoscow) 2019’ 행사에도 참여했다. 올해 7회를 맞는 코스모스코는 미술 수집가, 건축가, 디자이너 등 예술 관계자들을 위해 열리는 국제 현대 미술 아트 페어로, 약 300여 명의 작가와 70개의 갤러리, 3만명의 관람객이 참가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러시아에서 라이프스타일 TV 판매량이 작년 대비 2.5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더 프레임은 단순히 TV를 넘어 실제 미술관에서 예술 작품을 감상하는 것 같은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혁신 제품”이라며 “에르미타주 외 다양한 미술관, 작가들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더 프레임만의 강점을 소비자에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