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남양주시, ASF 확산 방지 위한 민·관·군 긴급 대책회의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09월27일 16:01
  • 최종수정 : 2019년09월27일 16: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남양주=뉴스핌] 박다솜 기자 = 경기 남양주시는 2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방지를 위해 민·관·군 합동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책회의는 조광한 시장을 비롯 관계부서장과 경찰서, 소방서, 농협, 축협, 군부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방지를 위한 사전 조치사항과 대책 등을 발표하고 협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27일 남양주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조광한 시장(가운데)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방지를 위한 민·관·군 합동 긴급 대책회의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남양주시청]

조광한 시장은 대책회의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인근 시․군에서 계속 발생하고 있기에 철저한 방역작업을 위한 민·관·군의 상호 유기적이고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남양주시는 현재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고 거점소독시설 1개소, 농가통제초소 5개소, 도로통제초소 2개소를 설치해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nyx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