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해남군, 멧돼지 퇴치 적극 나서

  • 기사입력 : 2019년09월27일 11:02
  • 최종수정 : 2019년09월27일 11: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해남=뉴스핌] 지영봉 기자 =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전남 해남군이 전파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는 멧돼지 등 유해야생동물 퇴치에 적극 나서고 있다.

27일 해남군에 따르면 농작물 수확철에 접어들면서 야생동물로 인한 피해가 급증하고 있어 전문 수렵인으로 구성한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 2개조 8명이 주3회 출동해 흔적조사로 서식지를 찾아내 포획하고 있다.

해남군 청사 [사진=지영봉 기자]

또한 등산로 및 출몰지역 주변에 멧돼지가 싫어하는 향을 내는 기피제를 살포해 인근 농가 및 양돈농장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지속적인 예찰을 시행하고 있다.

최근 해남읍 금강산을 비롯한 관내 등산로 등에는 서식 환경 변화와 개체수 증가로 멧돼지들이 출몰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돼지열병 확산으로 군에서도 멧돼지 등의 야생동물 퇴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안전을 위해 등산로를 벗어나 산행을 하거나 임산물을 불법으로 채취하는 행위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