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종합] 운전면허증도 휴대폰 속으로..규제샌드박스로 첫 도입

과기정통부 6차심의 11건 처리
‘택시 앱 미터기’도 연내 출시

  • 기사입력 : 2019년09월26일 15:55
  • 최종수정 : 2019년09월26일 15: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지갑 속에 휴대해야 했던 운전면허증이 개인 단말기 안으로 들어옴으로써 이른바 ‘지갑 없는 시대’가 앞당겨졌다는 평가다. 규제샌드박스를 통한 임시허가를 통해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6일 서울 중앙우체국에서 제6차 신기술‧서비스 심의위원회를 열어 이런 내용의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 임시허가 등 총 10건의 임시허가‧실증특례 지정과 1건의 적극행정 권고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이번 심의로 과기정통부는 지난 1월 ICT 규제 샌드박스 제도 시행 이후 현재까지 총 102건의 과제를 접수, 78건을 처리했다. 7차 심의위원회는 오는 11월 개최될 예정이다.

                      모바일 운전면허증 임시허가 [자료=과기정통부]

 ◆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

SK텔레콤, KT, LGU+는 각각 기존 플라스틱 카드 형태의 운전면허증을 발급받은 시민이 이동통신사의 모바일 본인 인증 서비스 플랫폼을 통해 신청‧등록한 ‘모바일 운전면허증’에 대해 기존 운전면허증과 동일한 효력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임시허가를 신청했다.

심의위원회는 유효한 운전면허증을 발급받은 시민이 모바일 본인인증 플랫폼을 통해 신청‧등록한 ‘모바일 운전면허증’에 대해 실제 운전면허증과 같은 효력을 가지도록 신청기업별로 임시허가를 부여했다. 신청기업은 개인정보 유출 방지, 위변조 방지, 행정서비스 장애 방지 등의 체계를 갖춘 후 사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이번 조치로 운전면허증 분실 방지를 통해 범죄예방 및 재발급 비용을 절감하고, 개인신분 확인 관련 부가 서비스 제공이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향후에는 ‘운전면허 적성검사 알림’ 등 모바일 운전면허증과 연계한 각종 고지 기능도 활성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TV 유휴채널 활용 와이파이 서비스

이노넷은 1W 이하의 출력기준으로 TV 유휴 채널(TVWS)을 활용한 와이파이 서비스를 청풍호 유람선․모노레일에 제공할 수 있도록 임시허가를 신청했다.

심의위는 이노넷이 청풍호 유람선 및 관광 모노레일에 한정해 1W 이하의 출력기준으로 ‘TV 유휴채널을 활용한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실증특례를 부여했다. 신청기업은 UHF 주파수 대역 1차 사용자(TV 방송․신고용 무선마이크)에 대한 혼․간섭 방지를 위한 사전기술검증 후 실증사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이로써 유람선‧모노레일 등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 이용자의 편의성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 원격제어 누전차단기를 통한 스마트전원제어시스템

한결네트웍스는 전원상태를 모니터링․점검하고 이상이 없으면 원격으로 복구하는 ‘원격제어 누전차단기’를 방범용 CCTV, 문화재, 도로전광표지판에 설치‧운영하기 위한 실증특례를 신청했다.

심의위원회는 ‘원격제어 누전차단기’를 방범용 CCTV, 문화재, 도로전광표지판에 한정하여 설치‧운영할 수 있도록 실증특례를 부여했다. 신청기업은 국가기술표준원 시험을 통해 ‘원격제어 기능’이 누전차단기의 차단요인(누전, 단락, 과전류 등)을 확인할 수 있는지 검사 후 실증사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이로써 이번 기기를 통해 원격지에서 실시간으로 전원상태를 파악하고 이상시 신속한 복구가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 본인인증코드 활용 모바일 환전 서비스

캐시멜로는 관광객이 해외에서 모바일 앱으로 환전(송금)을 신청하고, 한국 내 ATM에서 본인인증절차(여권번호․OTP코드 등)를 통해 원화를 본인이 직접 수령하는 선불충전형 모바일 환전서비스에 대해 실증특례를 신청했다.

심의위는 해외에서 국내를 방문하는 관광객에게 ATM을 통한 대금 지급을 일정한 한도 내에서 허용해 ‘본인인증코드 활용 모바일 환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실증특례를 부여했다.

이번 조치로 한국‧해외 방문 관광객의 편의성 및 선택권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청업체는 통화와 관계없이 평균 1%의 환전수수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 택시 앱 미터기

티머니와 리라소프트는 각각 ‘GPS와 OBD를 결합한 하이브리드형 앱 미터기’를, SK텔레콤과 카카오모빌리티는 ‘GPS 기반 앱 미터기’를 택시에 적용할 수 있도록 각각 임시허가를 신청했다. OBD(On-Board Diagnostics)는 바퀴 회전수 등을 기반으로 운행거리를 측정한다. 심의위는 신청기업별 ‘택시 앱 미터기’에 대해 시장 출시할 수 있도록 임시허가를 부여했다.

‘택시 앱 미터기’가 본격 보급되게 되면 관리기관(지자체)의 요금 개정비용 및 택시업계의 미터기 유지관리비 등이 절감될 것으로 보이고,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와 연동되어 새로운 부가가치가 창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유원시설업에서의 VR 러닝머신 서비스

리앤팍스는 가상현실(VR) 헤드셋(HMD) 및 전용신발을 착용하고 특수 제작된 고정형 트레드밀에서 자유롭게 걷고 뛰면서 VR콘텐츠를 역동적으로 즐길 수 있는 ‘VR 러닝머신’이 유원시설업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동 기기를 유기기구로 보는 임시허가를 신청했다. 심의위는  공문을 통해 명확히 할 것을 권고했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