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농림수산

연천군 미산면 돼지농장 아프리카돼지열병 '음성' 판정

경기도 4곳·인천시 2곳 확진…열흘만에 6곳 확산

  • 기사입력 : 2019년09월25일 22:45
  • 최종수정 : 2019년09월25일 22: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경기도 연천군 미산면 돼지농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음성'으로 판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5일 오전 의심 신고된 연천군 미산면 돼지농장에 대해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해당 농장은 농장주가 이상증상을 발견하고 이날 오후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에 신고했다. 사육규모는 돼지 950두(모돈 90두)이며 연천군 발생농가와 10.3km 떨어져 있는 곳이다.

[김포=뉴스핌] 이한결 기자 = 24일 오전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나온 경기 김포시 통진읍의 한 양돈농장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김포는 파주와 연천에 이어 세 번째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나온 지역이고 한강 이남 지역 중에서는 첫 번째다. 2019.09.24 alwaysame@newspim.com

이로써 이날 신고된 3곳 중 강화군 불은면 농장은 '양성'으로 확진됐고, 인천시 양도면과 연천군 미산면 농장 등 2곳은 '음성'으로 판정됐다.

현재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정된 농장은 총 6곳으로 늘어났다. 지난 16일 파주시 연다산동에서 처음으로 발생했고 25일까지 경기도 북부지역에서 3건(연천군·김포시·파주시), 인천 강화군에서 2건(송해면·불은면) 발생했다.

농식품부는 신고가 접수될 경우 즉시 초동방역팀(2명)을 투입해 사람과 가축 및 차량 등의 이동을 통제하고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를 취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소독 등 철저한 방역조치 이행과 함께 의심축이 있을 경우 신속하게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현황(2019.9.25 현재) [자료=농림축산식품부]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