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김연철 "아프리카돼지열병, 北서 내려왔을 가능성 크지 않아"

"전문가들 얘기로 그런 평가 있어"
"정확한 감염경로 파악 중요해"

  • 기사입력 : 2019년09월18일 14:33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14: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8일 "남북 접경지역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야생 멧돼지를 통해 북한에서 확산됐을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김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와 북한에서의 확산 가능성에 대해 어느 정도 고민을 공유하고 있느냐'라고 묻자 "계속 협의를 하고 있고 야생 멧돼지와 관련해서는 여러가지 조치를 취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전문가들 얘기로는 그럴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다는 평가도 있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김 장관은 그러면서 "추가적인 방역 차원에서라도 정확한 감염경로를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며 "관계 당국에서 면밀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

김 장관은 '북한 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관련 데이터가 있느냐'는 물음에는 "정확하지는 않다"며 "세계동물보건기구(OIE)와 협의를 하면서 정보를 교환하고 있다"고 답했다.

경기 파주·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나온 가운데, 북한과의 방역협력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경을 넘나드는 야생 멧돼지를 통해 전파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특히 첫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의 농가는 북한과 불과 10㎞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정부는 북측에 방역협력 의사를 이날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전달했다. 지난 5월에 이어 두 번째다. 하지만 당시 북한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바 있어 이번에도 그럴 가능성이 크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