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익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방지 총력 대응

  • 기사입력 : 2019년09월18일 13:27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익산=뉴스핌] 고종승 기자 = 전북 익산시는 경기도 파주와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함에 따라 지역 유입 방지를 위해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위기 단계가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가축질병방역대책본부를 가동해 운영에 들어갔고 거점소독시설을 확대해 바이러스 차단에 나섰다.

익산시청 전경[사진=익산시청]

또한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양돈 농가에 대한 긴급 예찰을 강화하는 한편 농가에도 주기적인 자체 소독 실시 등을 당부했다.

한편 농식품부는 국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자 내일 오전 6시 30분까지 전국 가축 일시이동 중지명령을 내렸다.

kjss59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