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돼지열병에 통일부 9·19선언 행사 축소…평화열차 행사 취소

  • 기사입력 : 2019년09월17일 21:58
  • 최종수정 : 2019년09월17일 21: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17일 발생하면서, 오는 19일 개최 예정인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 행사가 축소된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도라산역 일대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 행사를 오늘 파주지역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을 감안해 일부 계획을 변경·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위기경보단계를 ‘심각’단계로 격상했고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비상방역 등을 통해 확산방지에 주력하고 있는 만큼 여러 지자체가 참여하는 ‘평화열차’ 등 행사가 불가피하게 취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통일부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참석하는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식은 서울에 있는 남북회담본부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앞서 이날 오후 통일부는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관련 행사 사항을 점검했다.

통일부 청사 내부 [사진=뉴스핌 DB]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