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정치 북한

속보

더보기

[종합 2보] 합참 "北 단거리 발사체 2발, 사거리 330km…한·미 공동분석 중"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10:19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10:31

北, 10일 평남 개천 일대서 미상 단거리 발사체 2발 발사
합참 "추가 발사 대비 감시 태세 유지…北, 도발 중단하라"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북한이 10일 오전 2019년 들어 10번째 도발을 감행한 가운데, 합동참모본부는 "사거리가 330km인 미상 단거리 발사체"라고 밝혔다.

합참은 "우리 군은 북한이 오늘 오전 6시 53분과 7시 12분경,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며 "이들의 최대 비행거리는 약 330km"라고 말했다.

조선중앙TV가 지난 7월 26일 공개한 신형전술유도무기(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장면. 북한은 지난 7월 25일에 이어 7월 31일에도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사진=조선중앙TV]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북한은 2019년 들어 1년 동안 총 12번의 도발을 감행했던 2017년과 비슷한 수준의 도발을 하고 있다.

특히 북한의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같은 날 "9월에 미국과 협상할 용의가 있다"는 내용의 담화문을 발표한 직후에 이 같이 도발이 이뤄져 그 의도에 관심이 모아진다.

첫 번째 의도로는 대미 협상력 제고가 거론된다. 최 부상은 담화문에서 "9월 하순 미국과 협상할 용의가 있다"고 하면서 동시에 "만일 미국 측이 어렵게 열리게 되는 조미실무협상에서 새로운 계산법과 인연이 없는 낡은 각본을 또 다시 만지작거린다면 조미 사이의 거래는 그것으로 막을 내리게 될 수도 있다"고 경고한 바 있기 때문이다.

두 번째 의도로는 신무기 위력 과시가 거론된다.

북한이 올해 5월과 7월, 8월에 걸쳐 도발을 감행했다. 이 때 선보인 무기들은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분류되는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사거리가 단거리 탄도미사일 급인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그리고 전술지대지미사일인 북한판 에이태킴스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등이다.

북한이 이들을 거듭 시험발사하며 성능을 테스트하고 위력을 과시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일각에선 이들 신형 무기의 실전배치가 임박했다는 설도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합참은 "10일 발사체의 추가적인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다"며 "현재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 군 당국 등 우리 정부는 북한의 거듭된 도발에 강한 우려를 표하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북한의 도발 직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북한이 지난 5월 이후 단거리 발사체 발사를 계속하고 있는 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합참도 "북한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이러한 일체의 행위는 한반도 긴장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즉각 중단할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suyoung0710@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골든부츠 손흥민, 월드컵까지 쭉"…시청률 폭발·접속마비까지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득점왕에 오르며 우리 축구사를 새로 썼다. 국내외에서 쏟아진 찬사와 환호에 선수도, 소속팀도, 조국도 기뻐했다. ◆ '단짝' 해리케인도, 소속팀도 함께 달렸다…"전혀 다른 클래스, 자격 충분" 손흥민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EPL 원정경기에서 2득점을 올렸다. 올 시즌 EPL 22, 23호 골을 터뜨리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토트넘은 노리치시티에 5대0으로 크게 이겼다. 2022-05-23 10:55
사진
"1주택자 대출·DSR 완화는 언제?"…갈아타기 실수요자들 '부글부글'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윤석열 정부의 대출규제 완화가 기대에 못 미쳐 주택 수요자들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출 관련 공약으로 '유주택자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상한 70% 단일화' 등을 내세웠지만, 실제 추진 시점은 올해가 아니라 내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여서다. 또한 정부가 생애최초 주택구매자의 LTV 규제를 완화하면서도 DSR 규제는 유지하는 것도 아쉬운 대목으로 꼽힌다. 종잣돈이 부족한 무주택 실수요자들은 DSR 때문에 은행대출을 많이 받기 어려워 내집마련을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 "LTV 규제 합리화, 시행시기 탄력적"…유주택자들 '실망'  22일 뉴스핌이 입수한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계획 2022-05-22 07:0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