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서울대 로스쿨생들 “조국, 의혹 해소 못하면 후보직 사퇴해야”

서울대 로스쿨 재학생들, 4일 성명서 발표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14:51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14: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성화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교수로 있는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법전원) 학생들이 조 후보자에게 “모든 의혹을 해소하지 못한다면 법무부 장관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서울대 법전원 학생회는 4일 ‘서울대 법전원 재학생 일동’ 명의로 ‘조국 후보자에게, 우리는 정의를 요구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28일 오후 8시쯤 서울대학교 아크로 광장에서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임성봉기자]

학생들은 “한때 우리와 같은 공간에서 정의를 고민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기자 간담회를 지켜보며 그가 품은 정의란 무엇인지, 후보자가 품은 정의와 실제의 삶 사이에 크나큰 간극이 있는 것이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후보자는 ‘평범한 사람도 행복한 사회’를 만들자고 역설했지만, 후보자와 그 가족은 평범하지 않은 방법으로 그들만의 행복을 추구해 왔음이 드러나고 있다”며 “여러 의혹에 ‘몰랐다’는 답변으로 일관하거나 핵심적인 답변을 회피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절차적 불법은 없었다’는 후보자의 변(辨)은 평생을 법학자로서 정의를 외쳐온 후보자 자신의 삶에 대한 부정”이라며 “법이 정의를 실현하는 수단이 돼야 한다고 믿는 법학도로서, 우리는 오늘 법에 더해 ‘정의’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또 “검찰 수사까지 진행 중인 현시점에서 후보자가 검찰사무의 최고 감독자인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은 검찰의 독립성과 법 집행의 공정성에 대한 국민의 불신만을 키울 뿐”이라며 “후보자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엄정한 검찰 수사와 이를 통한 의혹의 명백한 해명이라면 후보자는 장관직에 올라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학생들은 마지막으로 조 후보자에게 “모든 의혹이 해소되기 전까지 법무부 장관 임명을 스스로 거부하고 의혹을 해소하지 못한다면 법무부 장관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shl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