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글로벌 > 글로벌정치

李총리 韓日조치 동시철회 제안에 아베 “강제징용 먼저”

  • 기사입력 : 2019년09월03일 19:56
  • 최종수정 : 2019년09월03일 20: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제한 강화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징용 문제를 먼저 해결해야 한다며 사실상 제안을 거절했다는 일본 측 보도가 나왔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폐막 기자회견에서 한국에 대해 "국가와 국가 간의 약속을 지키라고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2019.08.26 [사진=로이터 뉴스핌]

일본 NHK와 교도통신 등은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전 관방장관)이 2일 한국에서 이낙연 총리를 비공개 회담 형식으로 만난 후, 3일 일본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와 만나 이 총리의 의견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와무라 간사장은 아베 총리에게 “지소미아가 11월 실효되는 만큼 그때까지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와 묶어 해결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이 총리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를 전해 들은 아베 총리는 “‘징용’을 둘러싼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최우선이다. 이는 국가와 국가의 약속이므로 제대로 지켜야 한다”고 답했다고 가와무라 간사장은 전했다.

보도가 사실이라면 아베 총리는 일본의 수출제한 강화 및 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 그리고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이러한 발언만을 내놓아 사실상 이 총리의 제안을 거절하고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 준수만을 또 다시 강조한 셈이다.

가와무라 간사장은 서울에서 열린 한일 민간교류 행사 참석 차 지난달 31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