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경총 “이재용 부회장 판결 안타까운 심정...정부 배려 부탁”

29일 이재용 부회장 판결에 경영계 입장문 발표
“금번 판결로 삼성그룹 경영 악영향 우려돼”

  • 기사입력 : 2019년08월29일 15:40
  • 최종수정 : 2019년08월30일 17: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한국경영자총협회가 29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대법원 판결과 관련해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현 정부의 정책적, 행정적 배려를 부탁했다.

대법원은 29일 이재용 부회장의 상고심에서 판결을 깨고 파기환송을 결정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왼쪽)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가운데), 최순실 씨(오른쪽) [뉴스핌DB]

경총은 “경영계는 금번 판결로 삼성그룹의 경영상 불확실성이 기중될 것을 우려하며 안타까운 심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 우리 경제는 미·중 무역 갈등, 일본 수출규제조치 등 대내외 어려움이 가중된 상황”이라며 “이를 타개하기 위해선 기업이 앞장서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보다 활발히 할 수 있도록 지원과 격려가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경총은 이어 “무엇보다 우리 산업이 핵심 부품 및 소재, 첨단기술 등에 대한 해외 의존도를 낮추고 산업경쟁력을 고도화해 나가기 위해서는 삼성그룹이 비메모리, 바이오 등 차세대 미래사업 육성을 주도하는 등 국제 경쟁력 우위 확보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경영계는 금번 판결이 삼성그룹 경영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정부 차원의 정책적·행정적 배려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