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유영민 장관, 5G 장비업체 KMW 방문...이통사·제조사·장비사 한자리

중기부 차관과 5G 장비 제조 현장 목소리 청취

  • 기사입력 : 2019년08월28일 15: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28일 1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8일 유영민 장관이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과 함께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중견 5세대(5G) 이동통신 장비제조업체 '케이엠더블유(KMW)' 본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사진=이한결 기자]

이 자리에는 유 장관과 김 차관을 비롯해 김덕용 KMW 회장, 박순 콘텔라 대표이사, 박병기 기산텔레콤 대표이사, 김장선 팬옵틱스 대표이사, 유지원 유엔젤 대표이사, 이영성 이루온 대표이사, 강종렬 SKT 부사장, 오성목 KT 사장, 전경훈 삼성전자 부사장, 배두용 LG전자 부사장이 함께했다.

이번 5G 장비 제조 현장방문은 국내 중소기업들의 국내외 시장선점 효과 등 실제 도출되고 있는 성과를 점검하고,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한 부품소재 확보 등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5G 상용화 이후 현장의 변화를 직접 체감하기 위해 대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는 5G 장비 제조 중견기업인 KMW를 방문 대상으로 선정했다.

유 장관 등 참석자들은 간담회에 앞서 KMW의 5G 장비 생산라인 현장을 참관했으며, 생산 근로자 및 연구자의 노고를 격려했다.

유 장관은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5G는 로드맵 제시 등을 통해 정부가 주도적으로 시장의 예측가능성을 높이고 국내 기업들이 이에 호응하여 적극적인 기술개발과 서비스를 창출하여 전세계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는 대표적인 성공 분야"라고 강조하고 "향후 부품소재 등 우리가 취약한 분야에서도 이런 노력들이 이루어진다면 기술자립 등의 성과로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