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증권·금융 증권

속보

더보기

“에스엠, 주주가치 제고방안 제시 기대”-유안타증권

기사입력 : 2019년08월16일 08:21

최종수정 : 2019년08월16일 08:21

기관 지분, 최대주주 및 우호지분보다 많아
“이사회 7명 중 6명 임기 만료 임박...주총 전 공개” 전망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에스엠이 내년 주주총회 시즌 전까지 주주가치 제고방안을 제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로고=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은 16일 보고서를 통해 올 들어 에스엠에 5% 이상 지분보유 신고를 한 기관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성호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기관들의 합산 지분율은 34.3%로 최대주주 및 우호지분의 합산 지분(26.6%)을 상회한다”며 “이들 중 행동주의펀드를 표방한 KB자산운용은 주주서한을 통해 에스엠과 라이크기획 간 합병, 배당성향 30%의 주주정책 수립, F&B 등 비핵심 자회사 정리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나아가 에스엠 이사회 구성원 7명 가운데 6명의 임기가 내년 3월 만료되는 만큼 주총시즌 이전 기관투자자들이 수용 가능한 주주가치 제고방안을 내놓을 것으로 내다봤다.

박 연구원은 “최금 금융당국은 임원후보 추천정관변경 등을 위한 주주제안의 경우, 투자목적을 경영참가로 변경하지 않아도 되는 예외사항은 인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에스엠에 대한 행동주의 펀드들의 압박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기관 투자자들이 현 이사회 구성원 연임에 대한 반대 의결권을 행사할 가능성이 있다”며 “주총시즌 이전 주주가치 제고방안 제시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mkim04@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단독] 가상거래소 코인 90% 거래 금지? 금융위 '증권형코인' 규제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 = 금융위원회가 코인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이중 증권형 코인(STO)을 자본시장법으로 규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럴 경우 증권형 코인을 기존 가상자산거래소에서 취급할 수 없게 돼 가상자산거래소들이 존폐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7일 금융당국과 정치권에 따르면 금융위 자본시장과는 코인의 증권성 여부를 검증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마련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과제이기도 한 만큼, 금융당국에서 증권형 코인에 대한 규율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 정부는 국정과제로 가상자산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규제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22-06-28 06:00
사진
삼성전자 3나노 공정 '카운트다운'...곧 수율·고객사 발표할 듯 [서울=뉴스핌] 이지민 기자 = 삼성전자가 빠르면 이번 주 내로 차세대 게이트올어라운드(GAA) 기반 3나노미터(㎚=10억분의 1m, 이하 3나노) 공정 양산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80~90% 이상의 높은 수율과 고객사를 확보해야 3나노 전쟁의 승자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22-06-28 09:2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