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조국, 개각 하루 앞두고 피소…“‘SNS 중독자’ 조국, 명예훼손·업무방해”

사법시험존치고시생모임, 8일 조 전 수석 고발

  • 기사입력 : 2019년08월08일 11:07
  • 최종수정 : 2019년08월08일 11: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유력 법무부 장관 후보로 꼽히는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개각을 하루 앞두고 고발당했다.

시민단체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 모임’은 “조 전 수석을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한다”고 8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leehs@newspim.com

이들은 “조 전 수석은 최근 이영훈 교수의 저서 ‘반일종족주의’에 대해 ‘구역질 나는 책’이라는 원색적 비난을 가해 저자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출판사 업무를 방해하는 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 전 수석은 사회연결망서비스(SNS) 중독자로서 국민을 분열시키고 사회갈등을 조장하는 글들을 쉼없이 올려 나라를 두동강 내고 있다”며 “나라가 위기에 처한 엄중한 시기에 한가롭게 글이나 올리며 특정인을 매도하고 사회 혼란만 불러 일으키는 것은 공인으로서 기본이 안 된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또 “더욱 심각한 것은 이러한 분열주의자가 법무부 장관으로 거론되고 있다는 점”이라며 “본인의 뜻과 반대되면 모두 친일파로 매도하는 편협한 사고를 가진 조 전 수석이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은 위험하다”고 반발했다.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제도와 관련해서도 “조 전 수석은 완벽히 실패한 제도인 로스쿨을 옹호하며 기회 균등을 말살하는 기득권 대변인”이라며 강도높게 비난했다.

한편 조 전 수석은 오는 9일 발표가 예상되는 개각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로 유력 검토되고 있다.

 

brlee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