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서울공대 교수 320명 '日대응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단' 운영

교수 320명·6개 연구소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R&D 지원

  • 기사입력 : 2019년08월07일 17:01
  • 최종수정 : 2019년08월07일 1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서울대 공대가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한국 제외 조치로 공급에 타격을 입은 소재·부품· 장비 100대 품목의 공급 안정화를 긴급 지원하기 위해 특별전담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서울대 공대는 7일 공대 산학기술협력 조직인 SNU공학컨설팅센터에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 특별 전담팀'을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술자문 특별 전담팀 지원 분야 [자료=서울대]

서울대에 따르면 이번주 출범하는 특별전담팀은 SNU공학컨설팅센터를 통해 320명의 교수들이 기업의 애로기술지원에 나서도록 할 예정이다. 특히 정부가 '조기 공급 안정화가 필요하다'고 밝힌 100대 품목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또 공대 소속의 대규모 연구소들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전기전자, 기계금속, 화학소재 등 분야별로 기술자문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공대 연구소에는 반도체공동연구소, 차세대 자동차 연구센터, 자동화시스템공동연구소, 신소재공동연구소, 정밀기계설계공동연구소, 화학공정신기술연구소 등이 있다.  

서울대 공대는 4년 전부터 국내 산업계의 기술 독립에 대해 지속적으로 조언해왔다.

시장 크기는 작지만 오랜 기술 축적을 통해 높은 시장 점유율을 갖고 있는 일본에 비해, 시장은 크지만 기술 난이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범용 제품 위주로 성장한 우리나라는 진입장벽이 높은 핵심 품목 시장 진출이 쉽지 않았다.

이에 26명의 서울대 공대 석학들이 이를 지적하며 국내 산업계의 위기론과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 ‘축적의 시간’이라는 책을 2015년 발간한 바 있다.

차국헌 서울대 공대 학장은 "4년전 서적 '축적의 시간'을 통해 국내 강소기업 육성을 주장했다. 이제 중소·중견기업과 대학간 연구협력을 통한 강소기업 육성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우선 가장 시급한 소재, 부품, 장비 100대 품목 공급 안정화를 위해 서울대 공대 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특별 전담팀이 조직되는 SNU공학컨설팅센터는 서울대 공대가 4년 전부터 국내 중소·중견기업들의 부품 국산화, 글로벌 기술력 제고, 주 핵심 품목 부품의 개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기업들에 기술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한 센터다.

                     서울대 공대 정보공학부 실험 [사진=서울대 공대]

SNU공학컨설팅센터는 개소 이래 현재까지 1600건의 기술개발 및 자문을 통해 다양하게 중소·중견기업들을 지원해왔다. 

성과도 적잖은 것으로 평가된다. 박희재 기계항공공학부 교수는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검사 장비 기술을 대학원 연구진들과 함께 개발해 대일 무역 의존도를 낮췄다. 김수환 교수팀은 IoT(사물인터넷) 기기의 핵심 기술인 고해상도 아날로그 디지털 컨버터 개발에 성공,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4차 산업 분야 기술을 국내 기업에 이전해 상용화에도 성공했다.

한편 서울대 공대 소재·부품·장비 기술 자문 상담 신청은 SNU공학컨설팅센터 및 대표 메일로 보내면 된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