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여야 5당, 日 조치 대응 위한 '초당적 비상협력기구' 출범 논의

文-여야 5당 대표 회동 후속조치 차원
명칭·형태·활동기간 등 구체적 논의할듯

  • 기사입력 : 2019년07월29일 06:00
  • 최종수정 : 2019년07월29일 07: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여야 5당이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초당적 비상협력기구' 출범을 논의한다.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5당 사무총장들은 29일 오전 국회에서 실무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이날 회동은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이 청와대에서 만나 일본의 조치에 대해 초당적으로 협력하기로 논의한데 따른 후속적인 실무 회동이다.

당시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은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고 우리 경제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한다"면서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위해 비상협력기구를 설치해 운영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사무총장들이 모여 구체적인 기구 설치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해당 기구가 민·관·정이 모두 참여하는 단체인데다 구체적인 명칭과 형태, 참여 인원, 활동 기간 등에 대해 5당이 구체적인 의견 조율을 하지는 않았던 만큼 이날 회동을 통해 실질적인 방안이 나올지는 미지수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 여야 5당 대표 및 청와대 보좌진들과 입장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사진=청와대] 2019.07.18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