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베트남 하노이, 뎅기열로 몸살...1~5월 500명 이상 감염

  • 기사입력 : 2019년06월18일 11:32
  • 최종수정 : 2019년07월04일 11: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가 뎅기열로 몸살을 앓고 있다. 올해 1~5월 사이 벌써 502명의 뎅기열 환자가 발생했다고 17일 베트남뉴스가 보도했다.

특히 박투리엠, 동다, 호앙마이 등의 지역에서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고 뉴스는 전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하노이에서 뎅기열로 인한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시 보건당국은 무더위에 우기까지 겹치며 뎅기열 바이러스가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하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사진=블룸버그 통신]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