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특징주] 시진핑, '대미 보복카드' 희토류업체 시찰…관련株 강세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09:05
  • 최종수정 : 2019년05월21일 09: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자국 희토류 업체를 시찰했다는 소식에 관련 기업들의 주가가 상승세다. 중국이 미국을 상대로 희토류를 보복 카드로 꺼낼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21일 유니온은 오전 9시 3분 현재 전날보다 1035원, 23.71% 오른 54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각 유니온머티리얼과 티플랙스, 혜인 그리고 EG는 각각 17.34%, 12.48%, 7.86%, 13.00% 상승 중이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지난 20일 류허 부총리와 함께 장시성 간저우시에 있는 희토류 관련 기업 진리(金力)영구자석과기유한공사를 시찰했다.

시 주석이 희토류 산업 상황을 알아보기 위한 시찰로 보도됐지만 미국과의 무역 전쟁 상황에서 희토류를 보복 수단으로 삼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는 관측이 나온다.

중국 희토류 생산량은 전 세계 생산량의 약 95%를 차지하고 있다. 미국 희토류 수입의 80% 정도는 중국산이라 중국이 수출을 중단할 경우 미국으로선 타격이 크다.

이와 관련 중국 외교부는 "시 주석의 국내 산업 정책 시찰에 대해 정확히 해석하기를 희망한다"면서 과도한 추측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지난 13일 홈페이지를 통해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추가 관세 대상에 휴대전화, 랩톱, 태블릿 컴퓨터 등을 새로 포함했으나 희토류, 약품 원료 등은 제외했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