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유럽증시] 스페인 총선 결과 주목하며 소폭 상승

  • 기사입력 : 2019년04월30일 01:12
  • 최종수정 : 2019년04월30일 01: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유럽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29일(현지시간) 완만한 오름세로 한 주 거래를 시작했다. 전날 치러진 스페인의 총선 결과와 중국의 산업 지표에 주목하면서 투자자들은 조심스러운 거래를 이어갔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유럽600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31포인트(0.08%) 상승한 391.32에 마감했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12.47포인트(0.17%) 오른 7440.66을 기록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에서 DAX지수는 12.84포인트(0.10%) 상승한 1만2328.02에 마쳤으며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11.62포인트(0.21%) 오른 5580.98로 집계됐다. 

이날 유럽 증시 투자자들은 스페인의 총선 결과에 주목했다.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이끄는 사회민주당은 제1당 도약에 성공했지만 과반 의석 확보에는 실패해 중도우파 등 다른 정당의 도움을 받아 국정을 운영해야 할 상황에 놓였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의 분석가들은 보고서를 통해 “5월 지방 선거와 유럽 의회 선거까지 교착상태가 예상된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정치적 불안정이 스페인 경제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유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직접 석유수출국기구(OPEC)에 증산 압박을 했다는 소식을 소화하면서 하락세를 이어갔다. 유가가 내리면서 프랑스 토탈과 영국 BP의 주가는 모두 약세를 보였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이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소식은 호재였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단은 이번 주 중국 베이징에서 협상을 이어가며 내달 8일 워싱턴에서 대화를 재개할 계획이다.

지난 주말 발표된 중국의 경제 지표는 투심에 긍정적이었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난달 공업이익은 전년 대비 13.9% 늘어나 지난해 8월 이후 7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이탈리아 은행들은 랠리를 펼치며 증시를 지지했다. 이날 유니크레딧의 주가는 2% 넘게 상승했으며 유니오네 디 방셰 이탈리아네의 주가도 3% 넘게 뛰었다.

코메르츠 방크와의 합병이 무산된 도이체방크의 주가는 크레디스위스의 투자 의견 하향 조정 후 하락세를 보이다가 상승 반전해 마감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18% 상승한 1.1168달러,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2.6bp(1bp=0.01%포인트) 오른 0.008%를 각각 기록했다. 

스톡스유럽600지수.[차트=인베스팅닷컴]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