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전북

전주시, 정부 '생활SOC 3개년 계획' 대응사업 발굴

유휴 국·공유지 활용...시민 삶의 질 높일 생활밀착형 시설로 ‘승부’

  • 기사입력 : 2019년04월08일 17:06
  • 최종수정 : 2019년04월08일 17: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전주=뉴스핌] 이백수 기자 = 전북 전주시는 정부에서 수립중인 ‘생활SOC 3개년(2020~2022) 계획’에 대비해 정부 방향에 부합하는 사업발굴에 나섰다고 8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 1일 생활SOC 대국민 공청회를 통해 ‘국민 누구나 어디에서나 품격 있는 삶을 사는 대한민국’이라는 비전하에 오는 2022년까지 문화·체육, 보건·의료, 돌봄, 안전 등 핵심 생활 인프라를 국가 최소수준 이상으로 구축한다는 목표를 담은 생활SOC 3개년 계획안을 발표했다.

전주시청 전경 [사진=전주시청]

정부는 한정된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돌봄·문화센터·체육시설·도서관 등이 한 곳에서 어우러지는 시설 복합화를 지원하고, 유휴 국·공유지 활용 및 학교 등 공공시설과의 연계를 권장할 계획이어서 시는 부서·유관기관간 협업체계를 구축해 정부방침에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를 위해 정부에서 발표한 생활SOC 3개년 계획안에 대해 전부서가 공유하고, 정부방향에 부합하는 생활SOC 발굴에 본격 나섰다.

시는 세부적으로 국민체육센터와 실외체육시설 등 공공 체육 인프라와 도서관, 생활문화센터, 공공보건의료인프라, 공립노인요양시설, 교통·화재·재난안전시설, 휴양림, 야영장, 도시공원 등 시민생활과 밀접한 생활인프라를 집중적으로 검토한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월 생활SOC 수요조사를 통해 총 2056억원 규모의 25개 사업을 발굴했으며, 이번 3개년 계획안에 추가된 시설을 포함한 재수요조사를 거치면 사업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유경수 전주시 기획예산과장은 “정부는 생활SOC 수요조사 및 복합화 시설 추진 방식 추가 설명 등을 거쳐 이달 말 생활SOC 3개년 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라며 “전주시는 이에 대비한 철저한 사전 준비와 대응으로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국가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bs096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