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신한은행, 전 영업점서 '내일채움공제' 판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협약식

  • 기사입력 : 2019년04월08일 15:55
  • 최종수정 : 2019년04월08일 15: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신한은행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의 협약식을 갖고 오는 9일부터 '내일채움공제' 판매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내일채움공제는 중소·중견기업 근로자의 장기재직을 유도하고 생산성을 높여 중소기업 성장동력 향상에 기여하는 공제상품이다. 중소벤처기업과 근로자가 공동으로 5년간 일정금액을 적립하며, 만기시 근로자는 본인 납입금의 3배가 넘는 2000만원(세전)을 수령할 수 있다.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는 만 15세 이상 34세 이하(군경력 최대 5년 인정 시 최고 연령 39세)의 청년 근로자가 가입대상이다. △청년 근로자가 월 12만원 이상 △기업이 월 20만원 △정부가 초반 3년간 1080만원을 적립하는 상품이다. 5년 만기 이후에는 본인 납입금의 4배가 넘는 30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두 상품 모두 기업이 부담한 납입금은 전액 비용처리 가능하고 일반연구·인력개발비로 인정돼 기업은 납입금액의 25%를 세액공제 받을 수 있다. 근로자는 기업적립금에 대해 근로소득세를 50% 감면받는다.

'내일채움공제'와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는 이전까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IBK기업은행에서만 가입할 수 있었으나, 이번에 신한은행 전 영업점에서 가입 가능하게 됐다. 

신한은행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의 협약식을 갖고 오는 9일부터 '내일채움공제' 판매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사진=신한은행]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