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유럽증시] 세계 경기 우려 이어지며 하락

  • 기사입력 : 2019년03월26일 02:37
  • 최종수정 : 2019년03월26일 02: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유럽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25일(현지시간) 하락했다. 세계 경기 둔화 우려가 계속해서 투자 심리를 위축시키면서 증시는 하락 압력을 받았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유럽600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70포인트(0.45%) 하락한 374.33에 마쳤으며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30.01포인트(0.42%) 내린 7177.58을 기록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17.52포인트(0.15%) 하락한 1만1346.65에 마감했고 프랑스 파리 증시에서 CAC40지수는 9.28포인트(0.18%) 내린 5260.64로 집계됐다.

이날 주식시장 투자자들은 세계 경기 둔화 우려로 움츠러들었다. 미국의 국채 수익률 곡선이 역전되고 독일 국채 10년물도 2년여 만에 마이너스(-)로 전환하면서 금융시장 참가자들은 이를 침체 경고로 받아들였다.

스톡스유럽600지수[그래프=인베스팅닷컴]

다만 이날 발표된 독일의 경제 지표는 시장 참가자들에게 희망을 줬다. 독일 Ifo 기업경기지수는 3월 99.6을 기록해 시장 기대치를 웃돌았다. 이는 지난주 제조업 경기 지표 부진에 대한 충격을 일부 상쇄했고 주식시장은 장중 낙폭을 되돌렸다.

JP모건 자산운용의 마이크 벨 글로벌 시장 전략가는 로이터통신에 “제조업 부문의 전망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매도세를 부르고 있으며 이것은 여전히 매우 탄탄한 서비스업 경기의 맥락에 더해져야 한다”면서 “제조업에서 상황이 후퇴하고 있지만 다른 측면에서 Ifo 설문조사 결과는 상승을 보여주면서 충돌하는 신호가 있다”고 지적했다.

영국에서는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이슈가 이어졌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브렉시트 합의안의 의회 승인을 추진 중이지만 아직 충분한 찬성표를 확보하진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필 헌트의 이언 윌리엄스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주말 메이 총리에 대한 전망은 브렉시트 과정을 더 복잡하게 한다”면서 “영국 주식 투자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생각은 지난주 막바지 성장에 대한 우려로 시장이 타격을 입은 후 변했다”고 설명했다.

영국 위성 장비업체 인마샛의 주가는 아팍스 파트너스가 이끄는 사모펀드 매각에 합의했다는 소식에 9.64% 상승했다.

반면 영국 에너지 서비스 기업 존 우드 그룹의 주가는 제퍼리스의 목표 주가 하향 후 7.62% 급락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10% 상승한 1.1316달러,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1.4bp(1bp=0.01%포인트) 내린 -0.025%를 각각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