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글로벌 > 특파원

MSCI, 중국 A주 편입비율 11월까지 20%로 확대

  • 기사입력 : 2019년03월01일 08:30
  • 최종수정 : 2019년03월01일 17: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글로벌 주가지수 산출기관인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이 신흥국 지수에서 중국 A주의 편입비율(inclusion factor)을 오는 11월까지 3단계에 걸쳐 20%까지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MSCI 편입 이미지 [캡쳐=바이두]

1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MSCI는 오는 5월에 A주 편입비율을 5%에서 10%로 높인 뒤 8월에 15%, 11월에 20%로 각각 확대할 예정이다.

MSCI는 11월에 중국 A주 중소형주도 편입비율 20%로 추가할 계획이다.

편입비율이 확대되고 나면 MSCI 신흥지수에는 중국 A주 대형주 253개 종목과 중소형주 168개 종목이 포함된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