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MWC19] "상상이 현실로"...이통사가 미래 건 5G 신사업은?

이통3사, 바르셀로나 현지에 대규모 전시관 준비 완료
VR, 드론, 암호 보안 등 각사 특화 기술 전면 내세워

  • 기사입력 : 2019년02월21일 09:00
  • 최종수정 : 2019년02월25일 09: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 오는 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9'에선 이통3사가 추진 중인 5G(5세대 이동통신) 기반 신사업이 대거 공개될 전망이다. 내달 상용화를 앞둔 5G가 국내를 비롯한 전 세계 모바일 지형도를 송두리째 바꿔놓을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국내 이통사들 역시 전통 사업 부문인 무선사업보다 5G 기반 신사업에 미래를 걸고 있다.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로 대표되는 실감형 미디어를 비롯해, 인공지능(AI), 스마트팩토리, 보안, 양자암호 등 이통사가 추진 중인 신사업들이 이번 MWC를 통해 구체적으로 공개된다. 이통사 최고경영자(CEO)들 역시 글로벌 파트너사를 찾기 위해 일제히 바르셀로나 전시 현장으로 향한다.

MWC19 현장 KT 전시부스 조감도 [이미지=KT]

21일 이통 3사에 따르면, 각 사는 VR 등 실감형 미디어를 비롯해 5G 드론, AI 로봇, 스마트팩토리, 자율 주행, 암호 보안 등 자사 특화 신기술들로 바르셀로나 현지 전시관 구성을 마쳤다.

KT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의 공동관인 '이노베이션 시티'에 구글, 라쿠텐, 화웨이, 투르크셀 등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전시관을 꾸렸다. 전시관은 △5G 드론인 '스카이십'(Skyship)'을 비롯해 △5G 리모트 콕핏(Cockpit) △5G 팩토리 △5G 플레이그라운드 △5G 360도 비디오 △5G AI 호텔 로봇 등 총 6개의 존(Zone)으로 구성했다.

5G 스카이십 존에선 세계 최초로 5G와 무인비행선, 드론기술이 융합된 재난안전 특화 플랫폼을 소개한다. 스카이십은 헬륨 기반의 비행선으로 드론의 한계인 비행거리, 비행시간, 탑재 무게 등의 제한을 극복했고, 5G와 결합해 공중에서 촬영한 고화질의 영상을 지상통제센터에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도록 구현한 것이 강점이라는 설명이다.

SK텔레콤은 국내 통신사 중 유일하게 10년 연속 MWC에 단독 전시관을 구축했다. 전시관은 MWC 핵심 전시장인 ‘피라 그란 비아(Fira Gran Via)’ 제3홀 중심부에 꾸렸다. 604㎡(약 183평) 규모의 대형 전시관이다. 제3홀은 SK텔레콤 외에도 삼성전자, LG전자, 화웨이, 마이크로소프트, 퀄컴, 보다폰 등 유수의 글로벌 ICT 기업들이 앞다퉈 기술을 선보이는 MWC 최대 격전지다. 이곳에서 SK텔레콤은 △가상현실 △스마트라이프 △스마트팩토리 △모빌리티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특히, SK텔레콤은 현실과 가상공간을 넘나드는 ‘5G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을 최초 공개할 예정이다. 이는 현실을 정밀하게 복제한 가상 공간을 만든 후, 가상 공간에서 한 활동을 그대로 현실 세계에 반영하는 형태의 체험관이다. 예를 들어, VR 기기를 착용한 체험자가 호텔이나 쇼핑몰을 그대로 복제한 가상공간에서 룸과 레스토랑을 살펴보고 실제 예약까지 할 수 있는 방식이다.

LG유플러스는 LG전자와 함께 "LG와 함께 시작하는 5G"를 주제로 전시관을 꾸렸다. B2B 분야에서 △로봇 원격제어를 비롯해 △스마트드론 △지능형CCTV △블록체인 결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B2C 분야에선 △5G 프로야구·골프·아이돌Live를 비롯해 △AR △VR △홀로그램 △저지연 서비스 등을 공개한다.

MWC19 현장 SKT 전시부스 조감도 [이미지=SKT]

현장에서 벌어지는 각사 CEO의 글로벌 5G 외교전도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MWC 기조연설이 예정돼 있는 황창규 KT 회장은 삼성전자 등 국내 파트너사를 비롯해 에릭슨, 노키아 등의 전시관을 방문, 글로벌 트렌드를 확인하고 5G 신사업 아이템을 구상할 예정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최근 몇년간 MWC와 CES 등 대규모 글로벌 박람회에 모두 참여하면서 적극적인 현장 외교전을 펼쳐왔다. 올해는 박 사장이 한국을 대표해 GSMA '보드미팅'에 국내 기업 경영자 중 유일하게 참석한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이번 MWC가 글로벌 ICT 업계 데뷔 무대다. MWC 기간 하 부회장은 글로벌 통신사업자의 경영진과 두루 만날 예정이다. 미국 버라이즌과 티모바일, 영국 보다폰 등과 만나기로 했다. 이를 통해 △5G 전략 및 사업협력방안 △5G B2B서비스 발굴 사례 △5G 차별화 서비스 준비현황 등을 집중 논의한다.

 

swse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