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MWC19] 개화하는 5G...모바일·AI·헬스케어 '미래기술' 한눈에

'MWC19' 25일 개막...200개국 2400여개사 참석·CEO급 7700명 참석

  • 기사입력 : 2019년02월21일 09:00
  • 최종수정 : 2019년02월25일 09: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박람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9'가 나흘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MWC는 ‘지능형 연결(Intelligent Connectivity)’이라는 주제로 기획됐다.

올 상반기 국내와 미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 곳곳에서 순차적으로 5G(5세대 이동통신) 상용화가 이뤄지는 만큼 올해는 '5G 원년'이 될 것이란 기대가 크다. 모바일 디바이스부터 인공지능(AI), 자율주행, 헬스케어 등에 이르기까지 5G 상용화 시대에 이용자가 접할 수 있는 첨단 기술 및 서비스들을 이번 MWC에서 모두 체험할 수 있을 전망이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능형 연결(Intelligent Connectivity)'을 주제로 열리는 올해 'MWC19'는 전 세계 200개국 이상에서 2400여개 기업이 찾을 전망이다. 최고경영자(CEO)급을 포함, 각 기업 최고의사결정권자 약 7700명이 현장을 찾아 기술 트렌드를 확인하고 깜짝 발표를 할 예정이다. 전시 기간인 오는 25일부터 28일까지 나흘간 관람객은 11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MWC 2018' 삼성전자 전시장에서 모델이 '기어 VR'을 체험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MWC를 주관하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는의 8가지의 핵심 주제로 △연결성 △AI △인더스트리 4.0 △몰입형 콘텐츠 △파괴적인 혁신 △디지털 웰니스 △디지털 트러스트 △미래를 꼽았다. '초연결성'을 기반으로 모든 산업이 융합되고 AI 및 몰입형 콘텐츠로 이전에 없었던 새로운 콘텐츠 및 서비스가 창출되는 미래상이 가시적으로 구현될 전망이다. 

글로벌 모바일 및 통신업계에 속한 주요 기업들 대부분 이번 MWC에 참여한다. 국내 기업인 삼성전자와 LG전자를 비롯해 에릭슨, 노키아, 인텔, 퀄컴, 시스코, 소니 등 글로벌 기업들은 일찌감치 대규모 전시관을 꾸렸다. 최근 몇년 사이 글로벌 모바일 업계의 강자로 자리매김한 중국 업체들의 부상도 눈에 띈다. 이번 MWC에서 최대 규모 전시 부스를 마련한 화웨이를 비롯해 ZTE, 샤오미, 오포 등이 대규모 부스를 확보하고 통신장비 및 모바일 디바이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 정부와 기업들도 5G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자국 기술을 선보이기 위해 MWC에 총출동한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 3사를 비롯해 중견기업, 중소기업·스타트업 등을 모두 포함, 총 222개사가 바르셀로나로 향한다. 지난해 'MWC 2018'보다 26.8%(48개사) 증가한 수치다.

국내 기업과 글로벌 기업의 기술 및 디바이스 경쟁 역시 주요 관전 포인트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5G 전용 스마트폰을 이번 MWC에서 선보일 예정인 가운데, 화웨이와 샤오미 등 중국 업체들 역시 현장에서 공개 예정인 5G 스마트폰으로 도전장을 내민 상태다.

5G 원년을 맞아 앞으로 폭발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통신 장비 시장에서의 주도권 선점을 위한 기술 경쟁도 치열하다. 화웨이, 노키아, 에릭슨, 삼성전자 등 장비업체와 인텔, 퀄컴 등 칩 제조사 간의 5G 기술 경쟁이 현장에서 펼쳐질 전망이다. 글로벌 통신 장비 시장 1위인 화웨이가 ‘5G is On’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5G 단독 모드인 스탠드얼론(SA) 장비 라인업을 선보일 것으로 예정돼 있고, 노키아와 에릭슨 역시 SA 장비 기반의 최고 속도 시연을 할 예정이다. 

지난해 'MWC 2018'에 차려진 SK텔레콤 전시 부스 전경 [사진=SKT]

지난해 MWC에서 조명받았던 '자율주행'은 올해 더 완성도를 높여 공개될 예정이다. 5G 관련 자동차메이커와 IT사 연합단체인 5GAA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MWC에서도 5G가 가져오는 자동차 산업의 미래를 선보일 것으로 예고한 바 있다. BMW, 벤츠, 테슬라, 폭스바겐, 토요타 등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들의 전시가 예정돼 있다.

그 밖에도 가상의 공간에 들어가 있는 듯한 체험을 하게 해주는 가상현실(VR) 등 실감형 미디어 콘텐츠를 비롯해 AI가 탑재된 자율 로봇 등이 현장을 찾은 관람객들 시선을 끌 전망이다. 웨어러블 의료 장비와 지능형 임플란트, 로봇 의사 등 5G 기반의 디지털 헬스케어 콘텐츠도 기대되는 전시로 꼽힌다.

이한범 한국정보통신기술산업협회(KICTA) 상근부회장은 "지난해보다 47개사가 늘어난 222개사가 MWC2019 전시회에 참가하게 됐다"면서 "특히 스타트업이 전년도 44개 참가에서 83개로 약 100%를 증가했는데, 이들이 해외로 나가 혁신기술을 홍보, 투자 및 수출성과를 높여 크게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swse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