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국 소비자, 이번 크리스마스 빚 내서 쇼핑한다

  • 기사입력 : 2018년12월14일 05:12
  • 최종수정 : 2018년12월14일 05: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올해 크리스마스 쇼핑 시즌 미국 소비자들이 지갑을 활짝 열어 제칠 전망이다.

주가 급락과 함께 제조업과 주택, 소비자신뢰 등 굵직한 경제 지표가 정점을 찍고 꺾이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지만 연말 소매 경기는 후끈 달아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맨해튼 록펠러센터의 크리스마스 트리 앞에 모인 사람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13일(현지시각) 미국 투자매체 CNBC의 조사에 따르면 올 연말 미국 소비자들의 지출이 역대 최고치에 이를 전망이다.

최근 1주일 사이 실시한 조사에서 응답자들의 지출 계획이 데이터 집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것. 고용 지표 호조와 함께 최근 1년 사이 시간당 평균 임금 상승이 뚜렷한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서베이에 참여한 소비자들이 밝힌 연말 쇼핑 시즌 지출 계획은 1100달러로 파악됐다. 예상 지출액이 1000달러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지난해 소비자들의 평균 지출액인 907달러에서 대폭 늘어나는 셈이다.

응답자 가운데 29%는 신용카드나 그 밖에 신용을 이용해 쇼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2016년 26%에서 상승한 수치다.

이들 가운데 25%는 3개월 이상 여신을 이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연말 쇼핑을 위해 과감하게 빚을 내겠다는 얘기다.

반면 미국 실물경기에 대한 판단은 어두운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경제가 호조를 이루고 있다는 응답이 50%로 지난해에 비해 8%포인트 하락했고, 실물경기가 개선될 것이라는 예상도 5%포인트 떨어진 31%에 그친 것.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경제 정책에 대한 평가와도 맥을 같이 한다. 트럼프 행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한 지지율은 지난 10월 51%에서 최근 48%로 하락했고, 불신임은 38%에서 42%로 상승했다.

경제 펀더멘털에 대한 평가가 악화된 가운데 소비 요구가 높아진 것은 임금 상승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미국 실업률이 3.7%를 기록해 약 50년래 최저치로 떨어진 사이 지난 비농업 부문의 시간당 평균 임금은 최근 2개월 연속 3%를 웃돌았다. 이는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